일간경기

> 스포츠 > 지역스포츠
안산FC 천적 대전시티즌에 2대1 승리라울의 선제골에 이어 박한수의 헤딩 슛
김대영 기자  |  kdy195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안산 그리너스 FC(이하 안산)가 17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시티즌과의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17라운드 경기에서 2:1 승리를 거두며 승점 3점을 챙겼다.

안산은 지난 3월, 홈 개막전에서도 모두의 예상을 뒤엎고 대전을 2;1로 누르며 역사적인 홈 첫 승리의 제물로 삼은데 이어, 원정 첫 승리까지 대전을 상대로 기록하면서 그 천적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이로써 안산은 지난 11라운드 아산전 홈 승리 이후 6경기만의 승리를 따내면서 4승 4무 9패(승점16점)로 수원FC와 무승부를 거둔 서울 이랜드를 승점 2점 차로 따돌리고 8위 자리를 지켰다.
  
전반 안산은 팀 공격의 핵심 라울을 전방에 내세우며 볼 점유보다는 빠른 역습을 통해 공격을 전개하며 대전의 수비 뒷 공간을 쉴 새 없이 파고들었다. 또한, 줄곧 출장했던 나시모프 대신 루카를 선발로 내세웠고, 지난 2경기 동안 잠시 벤치에 앉았던 황성민이 돌아와 골문을 지켰다.

치열한 몸싸움과 태클로 뜨겁게 달아오르던 경기는 결국 경기 중반 안산의 유연승이 부상을 당하며 정경호와 교체되어 나왔다. 이후에도 양 팀은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지만 득점은 터지지 않은 채 전반을 마무리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안산은 루카를 빼고 부상에서 돌아온 정현식을 투입하며 경기 흐름에 변화를 주었다. 여러 차례 날카로운 슈팅 등으로 후반 공격의 포문을 열어나간 안산은 후반 23분 라울의 골로 먼저 앞서나갔다. 왼쪽 측면에서 약간 길게 올라온 장혁진의 크로스를 오른쪽에서 정현식이 헤딩으로 골문 앞으로 밀어 넣었고, 그 공을 그대로 라울이 발리 슈팅으로 연결해 완벽한 선제골을 만들어낸 것이다. 

이후 안산은 크게 물러서지 않고 오히려 더욱 주도권을 잡으며 경기를 리드해 나가기 시작했다. 결국 후반 32분, 장혁진의 날카로운 프리킥이 그대로 박한수의 머리에 연결되면서 안산의 두 번째 골이 성공되었다. 2:0, 경기의 흐름은 완벽하게 안산으로 넘어오게 되었다.

이후 막판까지 공세를 퍼붓기 시작한 대전은 번번이 안산의 수비진에 막혔고, 경기 종료 직전 레반의 만회골을 끝으로 경기는 2:1 안산의 승리로 종료되었다. 

경기 후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우선 열심히 뛰어준 우리 선수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한다.”라며 인터뷰를 시작한 안산의 이흥실 감독은 “무승부를 기록했던 지난 경남과의 홈 경기에서도 조금 더 운영이 좋았다면 승리를 할 수도 있었다.”라며 이번 원정에서는 경기 운영적인 측면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지역스포츠면 다른기사 보기  
김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실시간 인기기사
인천광역시 부평구 부평대로 283 A-510(청천동,우림라이온스밸리)  |  대표전화 : 032)508-0006  |  팩스 : 032)508-0130  |  등록번호 : 인천,아011785  |  등록연월일 : 2014-04-04
발행·편집인 : 김상옥  |  편집국장 : 이 두  |  편집주간 : 김광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현  |  Copyright © 2017 일간경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