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영흥도 주민들, 남양주 친환경 매립시설 방문
상태바
인천 영흥도 주민들, 남양주 친환경 매립시설 방문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1.05.13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장·부녀회·노인회·반투위 소속 주민 5.13. 남양주 에코랜드 현장 방문
소각잔재만 매립 방식..악취, 가스발생 거의없어..자체매립지 이해도 제고

인천시 자체매립지 최종 후보지로 선정된 영흥도의 주민들이 친환경 매립시설을 방문해 시설 현황과 운영상황을 직접 살폈다.

인천시에 따르면 5월13일 옹진군 영흥면 이장단, 부녀회, 노인회, 반대투쟁위원회 소속 주민 등 20여 명이 경기도 남양주시에 소재한 남양주 에코랜드를 방문했다. 이번 매립시설 방문은 인천시가 자체매립시설 조성사업과 관련해 후보지역 주민들에게 친환경 매립시설 운영현황을 직접 보고 확인하게해 이해를 높이고자 추진됐는데, 지난 4월28일 충북 충주시에 소재한 민간 매립시설을 방문한데 이어 두 번째 현장 방문이다. (사진=인천시)
인천시에 따르면 5월13일 옹진군 영흥면 이장단, 부녀회, 노인회, 반대투쟁위원회 소속 주민 등 20여 명이 경기도 남양주시에 소재한 남양주 에코랜드를 방문했다. 이번 매립시설 방문은 인천시가 자체매립시설 조성사업과 관련해 후보지역 주민들에게 친환경 매립시설 운영현황을 직접 보고 확인하게해 이해를 높이고자 추진됐는데, 지난 4월28일 충북 충주시에 소재한 민간 매립시설을 방문한데 이어 두 번째 현장 방문이다. (사진=인천시)

인천시에 따르면 5월13일 옹진군 영흥면 이장단, 부녀회, 노인회, 반대투쟁위원회 소속 주민 등 20여 명이 경기도 남양주시에 소재한 남양주 에코랜드를 방문했다.

이번 매립시설 방문은 인천시가 자체매립시설 조성사업과 관련해 후보지역 주민들에게 친환경 매립시설 운영현황을 직접 보고 확인하게해 이해를 높이고자 추진됐는데, 지난 4월28일 충북 충주시에 소재한 민간 매립시설을 방문한데 이어 두 번째 현장 방문이다.

이날 현장 방문에 나선 영흥도 주민들은 남양주 에코랜드 시설을 통해 친환경 매립시설 운영상황을 현장에서 직접 확인했다.

남양주 에코랜드 내에는 축구장과 수영장 등 체육시설과 산책로 등 주민 편익시설이 잘 설치돼 있고, 외부로는 멀지 않은 곳에 주택가가 형성돼 있는 등 주변 지역과 잘 어우러져 있다. 무엇보다 소각잔재만을 매립함으로써 악취 와 가스발생이 거의 없다.

이날 현장 방문에 참가한 김재홍 영흥면 이장협의회장은 “남양주 에코랜드는 수도권매립지처럼 쓰레기를 직매립하지 않고 소각잔재만 매립하고 있어 냄새도 없고 주변을 주민편익시설로 조성해 공원 같은 느낌이 든다”며 “영흥도가 발전소 가동으로 큰 피해를 보고 있는 상황에서 매립지 문제로 환경이나 교통 등의 피해 가중을 염려했으나, 걱정하지 않아도 될 듯 하다”고 말했다.

앞서 방문한 충주의 민간 매립시설은 돔 형식의 밀폐형 지하 매립시설로 운영하고 있으며, 남양주 에코랜드는 인천에코랜드가 추구하는 것처럼 소각재와 불연성 폐기물만을 최종 매립하는 시설이다.

한편, 인천시가 추진 중인 (가칭)인천에코랜드는 남양주 에코랜드의 장점에 더해 에어돔 형식의 밀폐형 매립시설로 조성할 계획이다. 따라서, 주변 환경과 완벽히 차단해 지역 주민들이 별다른 영향 없이 기존의 주거환경과 일상을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