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내국인 인구수 1년 만에 4000명 증가
상태바
안산시, 내국인 인구수 1년 만에 4000명 증가
  • 김대영 기자
  • 승인 2021.02.08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산가능 인구는 전국 평균 웃돌아
공공주택지구·역세권 개발 등 예정
윤화섭 시장 “더 열심히 뛸 것”

안산시의 내국인 인구가 1년 사이 4000명 가까이 증가했다.

2월8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안산시 내국인 인구는 65만4915명으로, 2019년 12월 65만918명보다 3997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안산시 인구는 내국인 인구 65만4915명에 외국인 주민(등록외국인 5만1270·외국국적동포 3만2140명) 8만3410명 등을 더하면 73만8천325명이다. (사진=안산시)
2월8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안산시 내국인 인구는 65만4915명으로, 2019년 12월 65만918명보다 3997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안산시 인구는 내국인 인구 65만4915명에 외국인 주민(등록외국인 5만1270·외국국적동포 3만2140명) 8만3410명 등을 더하면 73만8천325명이다. (사진=안산시)

2월8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안산시 내국인 인구는 65만4915명으로, 2019년 12월 65만918명보다 3997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안산시 인구는 내국인 인구 65만4915명에 외국인 주민(등록외국인 5만1270·외국국적동포 3만2140명) 8만3410명 등을 더하면 73만8천325명이다.

안산시의 내국인 인구는 2013년 10월 71만4025명에서 매달 감소하면서 지난해 1월 65만559명으로 최저점을 찍었으나, 지난해 2월부터 증가세로 전환됐다.

특히 지난해 12월 내국인 인구의 생산가능 인구(15~64세) 점유율은 77.85%로, 경기도(73.22%)와 전국(71.44%) 평균을 훨씬 웃도는 것으로 나타나 희망의 메시지를 주고 있다. 0~14세 인구 점유율은 11.22%, 65세 이상은 10.94%로 각각 집계됐다.

안산시는 내국인 인구수 증가 용인으로 지난 해 1월부터 시작된 대규모 아파트 단지 입주와 대학생 본인부담 등록금 반값지원, 외국인 영유아 보육료 지원, 임신부 100원 행복택시 등 선도적인 복지정책, 안산 스마트허브와 안산사이언스밸리 등을 중심으로 △스마트 선도 산업단지 △강소연구개발특구 △수소시범도시 △카카오 데이터센터 및 산학협력시설 유치 등 다양한 사업이 추진되면서 높아진 시의 경쟁력을 꼽았다.

또 지난해 남부권 개통을 시작으로 올해 모두 개통 예정인 ‘도심순환버스’ 사업과 함께 장상·신길2지구 공공주택지구 조성, 초지역세권 개발 등 굵직한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됨에 따라 향후 시 인구 및 경쟁력은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윤화섭 시장은 “코로나19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철저히 대비해 ‘살맛나는 생생도시 안산’ 실현과 함께 시 경쟁력을 더욱 높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