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두순 12년 형기 마치고 출소..24시간 1대1 밀착감시 시작
상태바
조두순 12년 형기 마치고 출소..24시간 1대1 밀착감시 시작
  • 김대영 기자
  • 승인 2020.12.12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이 12년의 형기를 마치고 12월12일 출소해 앞으로 거주하게 될 안산으로 돌아갔다.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이 12년의 형기를 마치고 12월12일 출소해 앞으로 거주하게 될 안산으로 돌아갔다. 조두순은 앞으로 7년간 전자발찌를 부착하며 거주지 내에 설치된 재택 감독 장치와 전담 보호관찰관으로부터 24시간 1대1 밀착감시를 받게 된다. (사진=연합뉴스)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이 12년의 형기를 마치고 12월12일 출소해 앞으로 거주하게 될 안산으로 돌아갔다. 조두순은 앞으로 7년간 전자발찌를 부착하며 거주지 내에 설치된 재택 감독 장치와 전담 보호관찰관으로부터 24시간 1대1 밀착감시를 받게 된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오전 6시45분께 전자발찌를 부착한 상태로 서울남부교도소에서 출소한 조두순은 법무부 관용차량을 타고 안산 준법지원센터까지 이동했다.

준법지원센터에서 전자장치 개시 신고서 등 서류를 작성하고 보호관찰관과 동행해 아내가 있는 안산의 거주지로 향했다.

거주지 앞은 주민, 유튜버 등으로 북적였고 조두순이 도착하자 계란세례와 함께 곳곳에서 "추방" "사형" 등의 구호를 외치며 분노를 드러냈다.

이들은 조두순이 건물안으로 들어간 뒤에도 자리를 떠나지 않고 그의 출소에 대한 불만과 분노를 표출했다.

조두순은 앞으로 7년간 전자발찌를 부착하며 거주지 내에 설치된 재택 감독 장치와 전담 보호관찰관으로부터 24시간 1대1 밀착감시를 받게 된다.

법원은 조만간 조두순에게 일정량 이상의 음주 금지, 심야 시간대 외출 제한 등 특별준수 사항을 부과할 전망이다.

경찰은 조두순과 아내의 거주지 출입구가 보이는 곳에 방범 초소를 설치해 24시간 운영한다. 주거지 인근에 방범용 CCTV도 15대 추가 설치했다.

안산시는 예정지 일대에 태양광조명 1670개를 설치하고 무도 실무관 등 12명을 24시간 순찰조로 투입하는 등 조두순 출소로 인한 주민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주력하고 있다. 시는 내년 말까지 민간투자사업(BTL)을 통해 방범용CCTV 7800여 대(신규 증설 3795대·교체 3523대)를 확충하는 등 범죄예방 환경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