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강제동원 역사 단초 부평 조병창 심도있는 연구 필요”
상태바
“日 강제동원 역사 단초 부평 조병창 심도있는 연구 필요”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1.10.05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찬대 국회의원, 일본과 역사전쟁 대응 위해 관련 연구 집중 당부
                                             박찬대 국회의원.
                                             박찬대 국회의원.

[일간경기=김종환 기자] 박찬대(민주당·인천 연수갑) 국회의원은 10월5일 국회 교육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교육부 소관 공공기관 및 유관기관 국정감사에서 인천 부평 일본육군조병창(미군 캠프마켓 부지)을 둘러싼 일제 강제동원 역사에 대한 심도 깊은 연구를 진행해줄 것을 동북아역사재단에 주문했다.
 
지난 2019년부터 인천시민의 품으로 돌아온 부평 미군기지 ‘캠프마켓’ 내 일부 건물들이 일제강점기 당시 일본육군조병창 시설로 사용되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2차세계대전 당시 일본의 대륙침탈전략과 강제동원 역사가 재조명되고 있다.
 
인천 부평 캠프마켓은 일제강점기에는 일본 육군과 군수기업이 대륙침탈 교두보로 활용하기 위한 조병창이었고, 이곳에는 전국 각지에서 강제징용 당한 조선인 1만여 명이 강제 노동에 동원되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방 직후 부터 미군이 조병창 부지와 건물을 80여년 간 사용하면서 인천지역 강제동원의 역사는 잊혀져가다 2019년에 이르러서야 처음으로 일반에 공개가 되었고, 본격적 연구가 진행되기 시작했다.
 
지난 2018년 대법원이 일제시대 강제동원에 대해 배상책임을 인정하고, 이후 일본의 수출규제로 한일관계는 급속하게 냉각된 바 있다. 2018년 당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강제징용 배상 소송에 참가한 한국인을 두고 ‘모집에 응한 노동자’라고 주장하는 등 강제징용 사실조차 부인되고 있는 상황에서 인천 일본육군조병창은 조선인 강제동원이라는 아픈 역사의 산 증인으로서 대표적인 유적이라는 점에서 연구 가치가 매우 큰 것으로 보인다.
 
박 의원은 일본의 강제동원 부인과 역사왜곡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인천육군조병창에 대한 심도있는 연구와 자료를 축적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활발한 관련 연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말아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