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1조3천억 증액 추경…민생경제 회복에 역점
상태바
인천시, 1조3천억 증액 추경…민생경제 회복에 역점
  • 안종삼 기자
  • 승인 2021.05.20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경예산안 13조3천353억 시의회 제출

인천시가 올해 당초 예산 대비 1조 3806억원이 늘어난 확장적 추경예산을 통해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지역현안 해결 등 민생경제의 빠른 회복에 집중할 방침이다.

인천시가 5월20일 13조3353억원 규모의 2021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 시는 이번 추경예산안을 통해 지난 1월 발표한 인천시 민생지원대책 및 정부 1회 추가경정예산에서 확정된 코로나19 관련 지원대책을 차질 없이 지원하고, 환경특별시 구현 등 민선7기 핵심과제에서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가용재원을 집중 투자할 방침이다. (사진=일간경기DB)
인천시가 5월20일 13조3353억원 규모의 2021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 시는 이번 추경예산안을 통해 지난 1월 발표한 인천시 민생지원대책 및 정부 1회 추가경정예산에서 확정된 코로나19 관련 지원대책을 차질 없이 지원하고, 환경특별시 구현 등 민선7기 핵심과제에서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가용재원을 집중 투자할 방침이다. (사진=일간경기DB)

인천시가 5월20일 13조3353억원 규모의 2021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

인천시는 2021년 당초 예산으로 11조 9547억원을 편성한데 이어, 지난 3월에는 총 규모 변동 없이 수도권매립지 종료에 대비한 자체매립지(가칭 인천에코랜드) 매입을 위한 제1회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한 바 있다. 

박남춘 시장은 코로나19 충격으로 급락했던 지난해 지역경제지표가 올해는 다소 개선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확실한 회복을 위해 재정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시는 이번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에 지방세 초과세입 3305억원과 국비 추가 확보분 1953억원, 순세계잉여금 2846억원 등을 조기 반영하고 집행부진 사업예산 1280억원을 세출 구조조정하는 등 가용수단을 전면 재점검해 필요재원을 마련했다.

이를 통해 시는 13조원이 넘는 확대 재정을 운용함으로써 재정이 지역경제 활력의 마중물이 되어 지역경제의 선순환구조를 만들겠다는 의지를 이번 추경예산에 담았다.

시는 이번 추경예산안을 통해 지난 1월 발표한 인천시 민생지원대책 및 정부 1회 추가경정예산에서 확정된 코로나19 관련 지원대책을 차질 없이 지원하고, 환경특별시 구현 등 민선7기 핵심과제에서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가용재원을 집중 투자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시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기 위해 안전과 복지 등 시민의 삶의 질에 밀착된 현안에도 재원을 배분했다. 


안종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