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의회 ‘의왕시 도서관 발전 연구회’ 출범
상태바
의왕시의회 ‘의왕시 도서관 발전 연구회’ 출범
  • 정용포 기자
  • 승인 2021.05.18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왕시의회 첫 의원 연구단체인 ‘의왕시 도서관 발전 연구회’가 지난 5월17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출범식 갖고 본격적인 연구단체 활동을 시작했다.

의왕시의회 첫 의원 연구단체인 ‘의왕시 도서관 발전 연구회’가 지난 5월17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출범식 갖고 본격적인 연구단체 활동을 시작했다. 앞으로 연구단체는 전문가 초빙 토론회 개최, 우수사례 벤치마킹, 도서관 발전 정책간담회 등을 통해 다양하고 심도 있는 연구 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사진=의왕시)
의왕시의회 첫 의원 연구단체인 ‘의왕시 도서관 발전 연구회’가 지난 5월17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출범식 갖고 본격적인 연구단체 활동을 시작했다. 앞으로 연구단체는 전문가 초빙 토론회 개최, 우수사례 벤치마킹, 도서관 발전 정책간담회 등을 통해 다양하고 심도 있는 연구 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사진=의왕시)

시민들의 많은 관심 속에서 열린 이날 출범식은 연구단체 윤미근 대표의원을 비롯해 전경숙·박형구·김학기 의원과 도서관 운영위원회, 작은 도서관 협의회, 책 읽어주는 어머니회 등 우리시 도서관 운영 활성화에 관심 있는 시민들 20여명이 함께 참여했다.

연구단체는 ‘우리시 도서관 정책의 효율적인 개선과 도서문화의 진흥’을 연구주제로 정하고, 책읽는사회문화재단 윤송현 정책연구위원을 초청해‘도서관은 책은 아니라 사람을 위한 것"이라는 주제로 특별강의를 들었다.

또, 의왕시 특성에 맞는 도서문화의 진흥정책을 찾기 위해 ‘나에게 도서관은 어떤 의미인가’ ‘의왕 도서관에 바라는 점은’이라는 두 가지 주제를 가지고 의견제시와 토론의 시간을 가졌다.

앞으로 연구단체는 전문가 초빙 토론회 개최, 우수사례 벤치마킹, 도서관 발전 정책간담회 등을 통해 다양하고 심도 있는 연구 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윤미근 대표의원은 “이번 연구단체 활동을 통해 시민의 다양한 욕구를 파악하여 책읽는 도시로 거듭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시민의 복리증진을 위해 시민의 입장에서 연구하는 의회상을 정립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