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민 10명 중 6명 “설 연휴 비대면 안부 전해요"
상태바
안산시민 10명 중 6명 “설 연휴 비대면 안부 전해요"
  • 김대영 기자
  • 승인 2021.02.05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생소통방 설문결과…"코로나19여파 고향방문 자제"

안산시민 10명 중 6명은 코로나19 여파에 따라 이번 설 연휴 고향방문을 자제하고 비대면으로 안부를 전하기로 했다.

안산시는 2월5일 온라인 설문 웹사이트 ‘생생소통방’을 통해 지난 1월29일부터 이달 3일까지 시민을 대상으로 설 연휴 고향방문 여부를 물은 결과 응답자의 61.8%가 비대면으로 안부를 전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래프=일간경기)
안산시는 2월5일 온라인 설문 웹사이트 ‘생생소통방’을 통해 지난 1월29일부터 이달 3일까지 시민을 대상으로 설 연휴 고향방문 여부를 물은 결과 응답자의 61.8%가 비대면으로 안부를 전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래프=일간경기)

안산시는 2월5일 온라인 설문 웹사이트 ‘생생소통방’을 통해 지난 1월29일부터 이달 3일까지 시민을 대상으로 설 연휴 고향방문 여부를 물은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밝혔다. 

설문 결과를 보면 응답 시민 207명 가운데 128명(61.8%)은 고향방문을 자제하고 집에서 보낼 계획이라고 답했다.

또 ‘5인 이상 모임 금지’를 지키는 선에서 다른 가족과 겹치지 않게 방문한다는 시민은 64명(30.9%), 차례와 세배를 위해 잠깐이라도 모인다는 시민은 14명(6.8%)이었으며 평소처럼 명절을 보내겠다고 한 응답은 1명(0.5)%에 그쳤다.

이와 함께 적당한 설 명절 선물비용은 3만~5만원(79명·38.2%), 5만~10만원(67명·32.4%), 10만원 이상(35명·16.9%), 1만~3만원 (26명·12.5%)순으로 답했다. 

설 세뱃돈은 5만~10만원(67명·32.4%)이 적당하다는 시민이 가장 많았다. 이어서 3만~5만원(55명·26.6%), 10만원 이상(47명·22.7%), 1만~3만원(38명·18.3%) 순이었다.

4일 동안 이어지는 연휴기간 안산시 관광지 방문 여부를 물은 결과 계획하고 있다는 응답자의 절반 정도가 안산의 보물섬인 ‘대부도’를 찾겠다고 했다.

윤화섭 시장은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맞는 설 명절인 만큼, 가급적 이동을 자제하시길 당부드린다”며 “코로나19 사태 종식을 위한 철저한 방역과 더불어 지역경제를 지키고 활성화하는데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안산시는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누구나 정책 결정과 제안을 할 수 있는 시민참여 온라인 투표웹 사이트인 ‘생생소통방’을 구축해 지난달부터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