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비위행위 처벌 공무원수 최다..해임 강등 등 중징계 처벌도 1위
상태바
경기도 비위행위 처벌 공무원수 최다..해임 강등 등 중징계 처벌도 1위
  • 김인창 기자
  • 승인 2020.10.05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지방직 공무원 해임·강등 등 중징계 처벌자 수 두 배 증가
 

경기도가 비위로 인한 해임이나 강등 등 중징계 처벌을 받은 공무원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비위 행위로 처벌받은 전체 공무원수도 가장 높았다.

경기도가 비위로 인한 해임이나 강등 등 중징계 처벌을 받은 공무원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비위 행위로 처벌받은 전체 공무원수도 가장 높았다. (사진=일간경기DB)
경기도가 비위로 인한 해임이나 강등 등 중징계 처벌을 받은 공무원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비위 행위로 처벌받은 전체 공무원수도 가장 높았다. (사진=일간경기DB)

행정안전부의 ‘최근 5년간 지방직 공무원 징계 현황’자료에 따르면 2015년 14%(312명)에 불과하던 중징계 처벌자가 2019년 26% (451명)으로 급증했다. 

최근 5년간 지방직 공무원 징계 현황을 보면, 2015년 2131명이 징계를 받았지만 2019년에는 1704명으로 비위로 인한 징계자 수는 감소했다. 

이들 중 품위손상으로 처벌을 받은 공무원이 64%로 압도적으로 많았고, 직무태만(8%), 복무규정위반(6%), 금품수수(5%)로 인한 징계가 뒤를 이었다. 

이에 반해 직권남용으로 처벌받은 공무원은 2015년 9명에서 2019년 31명으로 3배 이상 증가했고, 공금을 유용해 처벌받은 공무원도 2015년 10명에서 2019년 26명으로 급증하는 등 해임이나 강등 등 중징계 처벌을 받은 공무원은 두 배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도가 비위행위로 인한 전체 처벌자의 17%(1631명)를 차지하며 가장 높았고 서울 12%(1118명), 경북(909명), 경남(880명), 전남(862명)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비위로 인해 해임된 공무원은 2015년 36명에 비해 2019년 78명으로 두 배 가까이 증가했고 강등을 당한 공무원도 2015년(21명) 대비 2019년 두 배(46명)이상 급증했다. 

비위행위로 인해 해임 처벌을 받은 공무원은 경기도가 65명으로 가장 많았고, 전남(36명), 충남(35명), 서울시(30명) 순이었다. 

강등처벌을 받은 공무원 역시 경기도가 37명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 35명, 전남 17명, 충북 14명이 뒤를 이었다.    

박재호(민주당·부산 남구을) 의원은 “최근 지방직 공무원 비위 현황을 보면 직권을 남용하거나 국가 예산을 유용하는 비위행위가 증가하고 있다”며 “공무원은 국민을 위한 봉사자로서 책임을 가지고 직무에 헌신해야 함에도 직무를 이용한 비위행위가 증가한다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