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대리 '법보다 고객' 말썽
상태바
카카오대리 '법보다 고객' 말썽
  • 송홍일 기자
  • 승인 2019.01.17 17:43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주운전고객 제지 후 신고하자, 소명기회 없이 대리기사 해임

최근 윤창호법 발의로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카풀 등 전방위적으로 사업을 확대하는 대기업 카카오가 고객의 음주운전을 신고한 자사 기사에게 소명기회조차 주지 않고 운행해지를 통보해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카풀 반대시위로 두 명의 아까운 생명을 잃은 시점에 발생한 일이어서, 자칫 국민기업인 카카오의 기업윤리가 ‘법은 뒷전, 돈 되는 고객 우선’으로 비춰질까 우려된다.  

대리운전기사 A모씨(58세)는 지난 2일 밤 11시경 부평역사주차장에서 여성고객 두 명을 태우고 김포시 고촌읍 마리나베이호텔에 도착해 고객의 요청에 따라 주차장 입구에 차를 세워주었다. 

기사 A씨는 고객이 발레파킹 할 것을 예상했으나 호텔을 빠져나오다 돌아보니 고객이 직접 지하주차장으로 운전해 내려감으로, 급히 뒤 쫒아가 “운전을 하시면 안 된다”며 제지를 했다.  

그러나 고객은 “신경 쓰지 마라”며 만류를 뿌리친 채 지하 2층까지 운전해 내려갔고, 기사 A씨는 혹시 모를 사태를 우려해 이 사실을 즉시 경찰에 신고했다. 

당시 고객은 카카오운영센터에 전화를 걸어 음주운전신고를 문제 삼아 항의했고, 카카오는 기사 A씨에게 1시간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 전화로 운영정지를, 이어 지난 7일 운행해지를 통보해왔다.  

A씨 핸드폰에 ‘운영정책위반 사유가 확인 되어 이용정지 되었다“는 단 한 줄의 메시지를 보낸 것이다.

문제는 카카오대리 출범 초부터 3년 째 운행해 온 A씨에게 한 마디 소명할 기회조차 주지 않은 채, 오히려 ‘음주운전 방조’로 겁박하며 한 겨울 엄동설한에 얼어붙은 밥그릇을 뺏은 것이다.  

A씨는 “운영정책에 대해서 교육받거나 들은 사실도 없고, 고객이 살인을 해도 신고하지 말라는 게 카카오의 기업윤리인가 보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동료기사들은 “살인행위로 간주되는 음주운전자는 고객이라 옹호하고, 만류하고 신고한 기사는 취객의 입맛대로 처리했다”며 “대기업 카카오가 돈벌이에 급급해 법도 사회분위기도 파악하지 못한 것 같다”고 대리기사의 인권을 내팽개친 갑질 행태를 날카롭게 꼬집었다. 

한편 카카오측 관계자는 “A씨는 본사사규 정책위반 때문에 해지된 것으로써, 또한 카카오대리 애플리케이션은 전국 대리운전자들에게 도움을 주는 프로그램일뿐, A씨의 피해와는 전혀 관계 없다”라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YC 2019-01-18 23:01:14
카카오대리 회사는 고객을 통한 영업 이익만 추구하지
말고 대리기사를 회사 가족처럼 생각해야한다
법치국가에서 법을 수호하자는 카카오 대리기사의
충정을 무시한 것은 제고되어야 하고 변화의 의지로 불이익을 준 카카오대리기사 A씨에게 그동안 일을 하지 못한 손실 금액을 보상하고 앞으로 카카오대리 기사 A씨에게 다시 영업을 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어야 한다

류명 2019-01-18 12:50:27
그러게요.
기사는 일회용 소모품이지요.

아연수 2019-01-18 02:30:35
기사 내용을 보고 나는 참으로 한숨이 나온다,이땅에 대기업들의 갑질과 횡포가 끝 없이 벌어지는 현실을 보면서 우리나라의 미래가 어떻게 대려나 하는 걱정이 앞선다.나라가 발전하고 좋은 사회가 되려면 가진자와 못가진자 서로가 존중하면서 살아가야 하는거
아닌가.나도 사업에 실패하고 대리운전으로 생계를 꾸리고 살아가고 있지만 대리운전 업계에 문제가 한두가지가 아니다.
고액에 보험료 납부를 비롯해서 프로그램 하나면 되는것을 3개에 프로그램으로 나누어 사용료를 착취하고 수수료 20%를 받으면서
기사들의 권리는 어디에도 없다는 현실이 서글프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