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은 인하대서 손떼라"
상태바
"한진은 인하대서 손떼라"
  • 박근식 기자
  • 승인 2018.05.08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문협의회 "입맛대로 총장 선임 등 갑질"
▲ 인하대 캠퍼스.

교육부의 중징계 요구로 총장이 해임된 인하대가 안팎으로 심각한 위기를 맞고 있다.

진보성향 시민단체인 인천평화복지연대와 인하대 총학생회 동문협의회는 8일 대학 후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진그룹의 인하대 지배구조 청산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회견문에서 "한진그룹의 '갑질경영'은 기업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 지성의 전당이라는 대학에서도 똑같이 자행됐다"며 "제 입맛대로의 총장 선임과 이사회의 과도한 학교 경영 간섭,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의 부정편입학 등 갑질과 부정이 계속됐다"고 주장했다.

인하대 학교법인 정석인하학원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이사장으로, 그의 아들인 조 사장이 이사로 있다.

조 사장은 미국에서 공부하다가 1998년 인하대 3학년으로 편입하는 과정에서 학점이 기준에 미달인데도 부정 편입학한 사실이 교육부 특별감사에서 드러나 관련 교직원이 징계를 받았다.

시민단체는 인하대 학생, 교수, 교직원, 총동창회가 참여하는 대책기구를 구성해 한진그룹에 의한 지배구조가 청산되도록 공영형 사립대 등 새로운 대학 운영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또 조 사장의 정석인하학원 이사직 사임과 한진그룹 관계자의 이사진 배제, 민주적 총장 선출을 추진하기로 했다.

앞서 이 대학 교원 750명이 가입한 교수회는 지난달 25일 성명을 내고 "인하대는 명령만 하고 책임은 지지 않는 제왕적 이사장이 이끄는 기형적 리더십이 지배해왔다"며 총장 선출 절차의 공정성과 민주성을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인하대는 최순자 총장이 학교 돈을 부실채권에 투자해 수십억원을 날린 사실이 교육부 조사에서 드러나 1954년 개교 이래 최초로 올해 1월 현직 총장이 해임됐다.

인하대는 2015학년도 70억원, 2016학년도 90억원, 2017학년도 120억원의 적자를 보는 등 최악의 재정난뿐 아니라 지난 한 해 동안 교수와 학생 등이 최 총장 퇴진운동을 벌이면서 극심한 학내 분규를 겪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