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산하기관, 기강 해이 '심각'
상태바
산업부 산하기관, 기강 해이 '심각'
  • 김병관 기자
  • 승인 2016.09.27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품수수·음주운전.성범죄 등 3대 비위 501명 적발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 소속 직원들의 기강 해이가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찬열 의원(더민주·수원 장안)이 최근에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산업부 산하 40곳 공공기관들의 ‘금품수수·음주운전·성범죄’ 등 3대 비위가 지난 2011년부터 올해까지 무려 501명이 적발됐다.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 중 적발 인원이 가장 많은 기관은 한국전력공사로 전체 501명 중 무려 256명이 적발됐으며, 그 뒤를 이어 한국수력원자력이 57명, 강원랜드가 34명이 적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유형별로는 금품수수가 256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음주운전이 221건, 성범죄가 28건을 차지했다.

한국수력원자력 소속 A 씨는 협력업체로부터 4억2405만원의 금품을 수수하여 구속기소됐으며 해임됐다.

또한, 한국서부발전 소속 B 씨는 자재계약 관련 알선업자로부터 뇌물을 수수하여 집행유예 및 벌금을 받고 해임됐으며, 한국 원자력환경공단 소속 C씨는 방폐장 건설 관련 시공사로부터 뇌물을 받아 해임됐다.

이찬열 의원은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들은 전력, 원전 등 사업 특성상 독점적 성격이 강해 비위가 발생하면 그 피해를 고스란히 국민이 입게 된다. 업무와 연관해 금품 및 향응수수를 받는 것은 기관의 신뢰를 무너뜨리는 중범죄”라고 비판했다.

이어, “에너지·발전 분야의 경우 국민의 실생활 및 안전과 직결되는 만큼, 더욱 엄격한 청렴성이 요구된다 ”고 강조했다.

한편, 산업부는 지난 7월 20일 산하 공공기관 감사회의를 열고 금품수수·음주운전·성범죄 등 3대 비위 등에 대한 공직기강 확립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