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시장‘대시민 사과’ 요구
상태바
이재명시장‘대시민 사과’ 요구
  • 정연무 기자
  • 승인 2016.07.10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의회 새누리당 '시장 전직비서 사건' 해명에 직격탄

성남시의회 새누리당(이하 새누리당)은 이재명 성남시장의 전직 수행비서 B씨의 구속과 관련한 성남시의 해명에 대해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된다.”면서“손바닥으로 하늘 가리기”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새누리당은 지난 8일 보도 자료를 통해 “지난 6일, 이재명 성남시장의 전직 수행비서 B씨가 알선수재혐의로 검찰에 구속됐다.”고 밝히고 “이재명 시장이 성남시장으로 당선된 직후인 2010년도 7월부터 2014년도 2월까지 장장 3년 7개월 동안 시장의 ‘최측근’이자 ‘오른팔’로 통하던 B씨는, 비서실 근무 당시에도 숱한 사건사고에 연루 되어 물의를 일으킨 후 해임된바 있어 이번 사건이 성남시에 미치는 파장은 클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새누리당은 “그럼에도 성남시장은 본인과 대변인의 SNS를 통해 “이미 수년전에 해임된 민간인에게 업체가 로비를 했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된다.”며 “성남시와는 무관한 일”이라고 선긋기에 나섰다.“며 이 시장을 향해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계속된 보도 자료에서 새누리당은 “구속된 B씨의 친동생이 2015년도 10월부터 지방별정직 7급 비서직을 ‘세습’하고 있는 상황에서, B씨를 ‘성남시와 무관한 민간인’으로 봐야한다고 우기는 것은 그야말로, 손바닥으로 하늘 가리기가 아닐 수 없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리고“시장 최측근으로 통하던 실세비서가 비록 해임됐다고는 하나, 그 친동생이 몇 달 후 다시 시장 비서로 채용된 상황에서 어떤 업체가 그 비서를 민간인으로 볼 수 있는지 반문하지 않을 수 없다.” 며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갔다.

급기야 “한때 자신의 부하 직원이자, 현직 비서의 친형인 B씨의 비리혐의가 본인과 도의적으로 무관하지 않음을 인정하라”면서  이 시장의 ‘대 시민 사과’까지 요구하고 나선 새누리당은 “명백한 비리혐의에 대한 정당한 검찰 수사를 더 이상 이시장 개인에 대한 정치적 음해나 공작으로 몰아가서는 안 될 것”이라고 덧붙이면서  “사건사고에 연루되어 불명예스럽게 해임된 전직 비서의 친동생이 또다시 비서실로 채용된 것”에 대한  인사 과정을  명명백백하게 밝히라고 추궁했다.

앞서 성남시는 최근 수원지검이 마을버스 로비의혹 수사를 벌이고 있는 것과 관련, 성남시 승마연습장 허가로비 의혹 수사에 이어 지난 6월 13일 성남시청 대중교통과를 압수수색하면서 마을버스 로비의혹 수사 과정에서 지난 5일 전 비서실 직원이 금품로비 혐의로 체포된 사건과 관련, 성남시가 6일 성명서를 통해 “이 사건은 업체와 전 비서실 직원의 개인 간 관계일 뿐, 성남시나 성남시장 직무와 무관한 것으로 파악되지만, 불법로비가 사실일 경우 결과와 관계없이 기존 방침과 관행에 따라 관련업체는 물론 가담공무원이 있을 경우 그에 상응하는 엄정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근거 없는 의혹 제기나, 사실왜곡으로 정치적 음해나 공세가 있어선 안 된다”며 성남시와의 관련을 전면 부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