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주 "신동빈, 타협없이 끝까지 싸우겠다고 선언"
상태바
신동주 "신동빈, 타협없이 끝까지 싸우겠다고 선언"
  • 일간경기
  • 승인 2015.08.02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격호, 7월초 신동빈 때려…중국사업 조단위 손실 변상 요구"
▲ 서울 성북구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의 집에 불이 켜져 있다. (연합뉴스 제공)

롯데그룹 경영권 분쟁의 당사자인 장남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은 2일 동생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자신과 마지막까지 철저히 싸울 것을 선언했다고 주장했다.

신동주 전 부회장은 이날 KBS와의 인터뷰에서 "지난달 6일 신동빈 회장을 만났지만 신동주 회장은 완전히 이기거나 지거나 결정될 때까지 타협하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는 7월 초 신동빈 회장이 중국 사업에서 조 단위 손실을 낸 데 대해 아버지 신격호 총괄회장이 매우 화를 냈고 변상을 요구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아버지에게 맞은 신동빈 회장은 이후 신격호 총괄회장 앞에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신동주 전 부회장은 전했다.

신동주 전 부회장은 "이번 분쟁은 아버지와 동생의 경영 방침이 180도 달라서 생긴 문제여서 해결이 어렵다"며 "동생이 경영권을 빼앗아 아버지가 매우 화가 났다"고 말했다.

이어 "동생이 모든 것을 빼앗아 자기 것으로 하려던 것이 원인"이라며 "친척들과 일본 롯데의 이사들, 자신과 아버지까지 쫓아내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친척들은 기본적으로 중립이지만 신동빈 회장이 친척들을 모두 쫓아내고 독점하는 것을 좋지 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신동주 전 부회장은 그러나 "동생을 언제든 용서할 마음이 있다"며 화해의 여지를 남겼다.

그는 한국어를 못한다는 질책과 관련해서는 "일본에서 태어나 교육을 받으면서 한국어를 공부하기도 했지만 일이 바빠 잊었다"고 해명한 뒤 부인 조은주 씨와 함께 "국민께 죄송하다"고 한국어로 사과했다.  

신동주 전 부회장은 앞서 SBS와의 인터뷰에서 한일 롯데그룹의 상위 지배회사인 일본 롯데홀딩스의 주주총회에서 본인이 유리한 고지에 설 것이라며 "주주총회에서 승리할 경우 나를 따르다 해임된 이사진을 복귀시키고 신격호 총괄회장을 다시 대표이사직으로 돌려놓겠다"고 말했다.  

신격호 총괄회장은 지난달 28일 신동빈 회장의 주도로 열린 일본 롯데홀딩스 이사회를 통해 대표이사에서 해임된 상태다.  

신동주 전 부회장은 "롯데홀딩스 최대 주주는 광윤사, 그다음이 우리사주로 두 개를 합하면 절반이 넘는다"며 "우리사주 찬성이 있으면 지금의 이사진을 모두 바꿀 수 있다"고 밝혔다.

신동주 전 부회장은 3일 일본으로 출국한 후 우호지분 확보를 위해 광윤사 등을 방문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