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시, 민간·가정 어린이집 폐원 지원금 지급
상태바
여주시, 민간·가정 어린이집 폐원 지원금 지급
  • 이영일 기자
  • 승인 2021.11.22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공립 어린이집과 공생 불가
지역 내 어린이집 수급 조절

[일간경기=이영일 기자] 여주시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민간·가정 어린이집에 폐원 지원금을 지급한다.

이항진 시장은 11월22일 정례브리핑에서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과 출산율 감소에 따른 어린이집 수급을 조절하고 보육서비스의 안정을 위해 민간·가정 어린이집 폐원 지원금 지급한다고 밝혔다. (사진=여주시)
이항진 시장은 11월22일 정례브리핑에서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과 출산율 감소에 따른 어린이집 수급을 조절하고 보육서비스의 안정을 위해 민간·가정 어린이집 폐원 지원금 지급한다고 밝혔다. (사진=여주시)

이항진 시장은 11월22일 정례브리핑에서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과 출산율 감소에 따른 어린이집 수급을 조절하고 보육서비스의 안정을 위해 민간·가정 어린이집 폐원 지원금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는 그동안 보육 정책 연구 용역과 복지부 협의를 거쳐 지난 9월 조례를 개정해 이루어진 여주시의 새로운 적극 행정 사례다.

이 시장은 브리핑에서 “원생의 급격한 감소와 국공립 어린이집에 대한 선호도가 커 단순 경영 지원으로는 공생이 불가능하다"며 폐원지원금 지급 배경을 설명하고 “보다 더 질 좋은 보육 서비스로 ‘아이 키우기 좋은 여주’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시는 내년 1월부터 2년간 4억488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여주지역에서 폐원하는 민간·가정 어린이집을 지원한다.  

시는 또 공약사업 진행률이 10%대인 시청과 오학동을 잇는 문화예술교 설치에 대해 건축가 유현준 교수의 지난 발언을 통해 당위성을 강조했다. 

이 사업은 지난 달 완료된 트램 등 신교통수단 도입과 구축 관련 용역 결과와 연계한 사업으로 여주시민의 과반 이상의 지지와 경기도 정책 공모를 통해 이미 60억원을 확보한 상태다.

특히 여주시가 의욕적으로 추진하는 친수기반형 도시재생벨트 조성에 상징적인 사업임에도 지난 추경에서 시의회의 예산 전액 삭감으로 사실상 추진이 멈춰선 상태다. 

2022년까지 686억 4100만원이 투입될 이 사업이 완료되면 구도심과 신시가지의 통합은 물론 도시 활력 증진 및 도시발전을 도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시장은 “현재로선 시의회가 무엇 때문에 이 사업에 예산 전액 삭감으로 반대하고 있는지 알 수 없다”며 “게다가 예산은 이미 확보되어 있으므로 그 이유에 대해서는 명확한 근거와 내용을 가지고 의회가 설명해야 할 것”이라며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것은 아이스크림 가게밖에 없다’는 스티브 잡스의 말을 재인용하며 건전한 비판과 협력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