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픔이라는 술
상태바
슬픔이라는 술
  • 장인수
  • 승인 2021.10.25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슬픔이라는 술
                                             

                              장인수

슬픔이 살짝만 나를 건드려도
나는 자빠지고 고꾸라진다
술 한 잔을 한다

친구를 만나 한 잔 한다
아내를 불러 한 잔 한다
어떨 때는 나 혼자 슬픔을 한 잔 한다

삼겹살집은
슬픔을 어떻게 노릇노릇 잘 굽는지 의아해
슬픔이 이렇게 고소한 것인가 의심이 들어

인생의 절반은 슬픔인게 분명해
퇴근도, 어깨도, 젖은 속옷도 슬픔
슬픔으로 가족을 근근이 꾸리며 살아가는 족속아

                                                     사진 인송.
                                                     사진 인송.

 

 

 

 

 

 

 

 

 

 

 

 

장인수 1968년 충북 진천 출생. 2003년 '시인세계' 등단. 시집 '유리창' '온순한 뿔' '적멸에 앉다' '천방지축 똥꼬발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