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SNS '개 사과 사진' 뭇매..여야 "국민 조롱하나"
상태바
윤석열 SNS '개 사과 사진' 뭇매..여야 "국민 조롱하나"
  • 홍정윤 기자
  • 승인 2021.10.22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두환 옹호 발언 사과 이은 행보에 맹비난 쏟아져

[일간경기=홍정윤 기자]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윤석열 전 총장이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으로 '전두환옹호 발언 사과'를 대신해 후폭풍이 거세다.

윤석열 전 총장이 전두환 옹호발언을 사과한 뒤 22일 새벽 본인의 SNS로 반려견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게시한 것과 관련 여야 모두 국민 조롱이라며 불쾌감과 함께 맹비난하고 있다. (사진=SNS캡처)
윤석열 전 총장이 전두환 옹호발언을 사과한 뒤 22일 새벽 본인의 SNS로 반려견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게시한 것과 관련 여야 모두 국민 조롱이라며 불쾌감과 함께 맹비난하고 있다. (사진=SNS캡처)

윤 전 총장은 지난 10월19일 부산에서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그야말로 정치는 잘했다고 얘기하는 분들이 많다. 그거는 호남 분들도 그런 얘기를 하시는 분들이 꽤 있어요”라고 발언해 사과하라는 맹공을 받았다.

윤 전 총장은 사과하라는 여·야의 맹폭에 22일 새벽 본인의 SNS로 반려견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게시하고 "오늘 또 아빠가 나무에서 인도사과 따왔나봐오! 톨이는 아빠 닮아서 인도사과 좋아해요"라고 글을 올렸다.

이에 여·야가 윤 후보에게 십자포화를 쏟아 내고 있다.

먼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당대표는 22일 최고위원회에서 “단순한 특정지역 문제 아니라 우리 대한민국이 6월 항쟁 이후 지금껏 쌓아온 민주공화질서의 기본 가치관을 뒤집는 망발이다”라고 강하게 비난하고 “사과하려면 제대로 사과해야지 어디 강아지에게 사과를 주고 이런 식의 국민 조롱 행위를 해선 정말 안된다. 국민의힘에서도 분명한 지적이 필요하다”라고 촉구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도 “윤 전 총장은 전두환 찬양 망언 이전에도 대구를 찾아 다른 지역이었으면 민란부터 일어났을 것이라며 지역주의를 조장한다”고 말하고 “김재원 최고위원은 윤 전 총장 비호한답시고 국민이 고문당하고 총에 당한 그 시절을 두고 취직이 잘 됐다며 망언 릴레이 동참한다”고 김 최고위원까지 통째로 비난했다.

이낙연 전 당대표도 이날 SNS로 “전두환 씨를 옹호한 그의 망발은 바닥을 알수 없는 무지와 저급한 역사인식을 드러냈다”며 “대선주자의 자격을 잃었다. 그런 사람이 국가최고책임자가 되겠다고 행세하는 현실은 대한민국의 위기다”라고 직격했다.

이재명 대선 후보도 22일 광주 5·18 민주화묘역을 방문한 자리에서 “윤석열 후보의 말씀은 특별히 놀랍지가 않다”라며 “민중들의 피와 땀으로 만들어진 민주주의 체제 속에서 혜택만 누리던 분이어서 전두환이라는 이름이 가진 그 엄혹함을 전혀 이해하지 못한 것”이라도 비꼬았다.

야당도 윤석열 후보 공격에 동참했다.

국민의힘 경선예비후보 홍준표 의원은 이날 SNS로 “국민과 당원을 개취급하는 후보는 사퇴하는 게 맞다”라며 “가까스로 살려 놓은 당까지도 이젠 같이 물고 늘어지는 군요”라고 비판했다.

또 홍 의원은 “밤 12시에 (게시물을) 올렸다가 새벽 1시30분에 내렸는데 그 시각에 실무자와 집에서 개와 같이 있었다는 건가?”라고 짚었다.

이는 윤석열 전 총장 측이 게시물에 대해 “토리 인스타 계정은 평소 의인화해서 반어적으로 표현하는 소통수단으로 활용했다. 실무자가 가볍게 생각해 사진을 게재했다가 실수를 인정하고 바로 내렸다”고 해명한 것을 반박한 것이다.

윤석열 전 총장에게 그나마 호의적인 것으로 알려진 원희룡 후보도 “사과를 개에 건네는 사진이 걸린 시간 동안 국민이 느꼈을 깊은 절망감을 생각해보라”고 비난에 동참했다.

유승민 선거캠프의 권성주 대변인도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후보를 보고 있다”라며 “앞에서 억지 사과하고 뒤로 조롱하는 기괴한 후보에게 대한민국 대통령 자격 절대 없다”고 못박았다.

윤 전 총장 측은 여·야의 맹공에 여론까지 악화되자 22일 인스타그램 ‘토리스타그램’을 폐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