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광주5·18 민주묘역 참배..본선 행보 시작
상태바
이재명, 광주5·18 민주묘역 참배..본선 행보 시작
  • 홍정윤 기자
  • 승인 2021.10.22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尹, 전두환 발언은 놀랍지도 않아"
경기도국감을 끝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0월22일 광주 5·18 민주화묘역 참배로 사실상 대선후보로서의 첫 공식 일정에 돌입했다. 5·18 열사의 묘를 쓰다듬는 이재명 후보. (사진=이재명후보 선거사무실)
경기도국감을 끝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0월22일 광주 5·18 민주화묘역 참배로 사실상 대선후보로서의 첫 공식 일정에 돌입했다. 5·18 열사의 묘를 쓰다듬는 이재명 후보. (사진=이재명후보 선거사무실)

[일간경기=홍정윤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광주 5·18 민주화묘역 참배로 사실상 첫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이 후보는 10월22일 광주 북구에 위치한 광주 5·18 묘역 참배로 호남 민심 잡기와 더불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의 ‘전두환 옹호 발언’을 겨냥한 두 마리 토끼 잡기에 나섰다.

이 후보는 기자와의 질의 시간에 “이 나라의 민주주의는 우리 광주의 피로 만들어진 것이다. 대한민국의 많은 사람들이 광주로 인해 인생을 바꿨다”며 “제가 바로 그 사람 중에 한 사람이다”라고 5·18 묘역을 첫 공식일정으로 선택한 의의를 밝혔다. 

또 “(본인은) 80년 5월에는 광주의 진상을 알지 못하고 오히려 반대로 알고 있어서 왜곡된 언론과 폭력적인 정권에 의해 광주를 비난하는 그런 2차 가해에 가담했던 사람이다”라고 토로했다.

이어 이 후보는  “그 후 광주의 진상을 알고 이 사회의 부조리함과 소수 기득권자들의 조작과 선동으로 인한 민주주의의 파괴라는 것을 직접 겪고 민주주의가 살아있는 공정한 세상을 만들자는 생각을 하게 돼서 제 인생을 통째로 바꿨다. 광주는 사회적 삶을 새롭게 시작하기 위한 사회적 어머니라고 말씀드린다”며 지지층 결집을 호소했다.

또한 이 후보는 ‘최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발언에 대해 기자가 묻자 “윤석열 후보의 말씀은 사실 특별히 놀랍지가 않다”라며 “민중들의 피와 땀으로 만들어진 민주주의 체제 속에서 혜택만 누리던 분이어서 전두환이라는 이름을 가진 그 엄혹함을 전혀 이해하지 못했을 것이다”고 비난했다.

덧붙여 “살인강도도 살인과 강도를 했다는 사실만 빼면 좋은 사람일 수 있다. 무슨 말씀을 더 드리겠냐?”고 비꼬았다.

그리고 “전두환이라는 이름을 쓸 때마다 뒤에다 뭐라고 호칭을 해야 될지가 고민인데 예우가 박탈됐다. 전두환 씨가 맞다”며 “내란 범죄의 수괴고 집단 학살범이다. 국민이 맡긴 국민을 지키라는 총칼로 주권자인 국민을 집단 살상한 용서할 수 없는 학살이다”라고 정의했다.

그러면서 “공소시효·소멸시효 배제해야 한다. 전두환 그 분 제발 오래 사셔서 법률 바꿔서라도 꼭 처벌받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맹폭했다.

묘역 참배 이후 이 후보는 망월동에 위치한 ‘전두환 각하 내외분 민박 마을’이라고 새겨진 비석을 찾아 밟고 지나가는 퍼포먼스도 선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