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계자가 죄인 VS 공익환수 설계자는 착한 사람
상태바
설계자가 죄인 VS 공익환수 설계자는 착한 사람
  • 김인창 기자
  • 승인 2021.10.20 17:2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위 국감 ‘대장동 의혹’ 두고 심상정-이재명 충돌

[일간경기=김인창 기자]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심상정(정의당·고양시갑) 의원이 정면 충돌했다. 심 의원이 “설계자가 죄인”이라고 공격하자 이 지사가 “공익환수 설계자는 착한 사람”이라고 맞받아치는 등 팽팽히 맞섰다.

10월20일 오전 경기도청 신관 4층 제1회의실에서 열린 2021년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심상정 국회의원이 질의를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10월20일 오전 경기도청 신관 4층 제1회의실에서 열린 2021년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심상정 국회의원이 질의를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심 의원은 10월20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사업에 대한 국민의 생각과 이 지사 입장에 괴리가 크다. 특히 국민이 분통터지는 부분은 8000만원 투자한 사람이 어떻게 1000억원을 가져갈 수 있나라는 것”이라며 “지방정부 사업에서 어떻게 이런 이익이 돌아가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성남시장 시절에 권한을 갖고 강력하게 공익을 추구했어야 했다. 주주협약에 집어넣으면 된다. ‘초과이익 환수조항’을 넣든지, 임대아파트 비율을 최대 25% 할 수 있는데 다 포기했다”며 “어떤 시민이 얘기했다. ‘돈 받은 자는 범인, 설계한 자는 죄인’”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이 지사는 “너무 많은 지적을 해줬는데 중요한 것만 말씀드리겠다. 설계한 사람이 죄인이라고 하는데 도둑질한 사람이 도둑이다. (저처럼)공익환수 설계자는 착한 사람”이라고 반박했다.이 지사는 또 “민관합동개발을 통해 공공이익 1000억원 단위를 환수한 사례가 없다. (대장동에서)민간개발을 했다면 하나도 못 받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 2021-10-20 18:35:44
노욕이 온몸에 드글 드글한 맛간 이 아줌니 기사는 시민들 생각해서 자제좀!!!!
노회찬의원님이 얼마나 힘드셨을지....저런 여자를 데리고...후...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