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리비교·문화공원, 역사‧관광 명소로 거듭난다
상태바
파주 리비교·문화공원, 역사‧관광 명소로 거듭난다
  • 성기홍 기자
  • 승인 2021.08.26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25전쟁 당시 미군이 건설한 유일한 교량
총사업비 101억..전시·체험 연계한 관광지

[일간경기=성기홍 기자] 최종환 파주시장은 8월26일 파평면 장파리에 조성 중인 ‘리비교 문화 공원’을 조성현장을 찾았다. 

최종환 파주시장이 8월26일 파평면 장파리에 조성 중인 ‘리비교 문화 공원’을 조성현장을 찾아 시설을 둘러본 뒤 관계자들과 현황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파주시)
최종환 파주시장이 8월26일 파평면 장파리에 조성 중인 ‘리비교 문화 공원’을 조성현장을 찾아 시설을 둘러본 뒤 관계자들과 현황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파주시)

6.25전쟁 당시 미군이 건설한 유일한 교량인 리비교를 역사적 의미가 있는 관광명소로 탈바꿈시키기 위해 추진 중인 리비교 문화공원은 3만1025㎡ 면적의 부지에 총 사업비 101억원을 투입해 광장, 포토존, 산책길, 주차장 등을 조성한다. 

공원 내 건축물은 편익동과 체험동(건축연면적 818㎡)으로 나눠지는데, 편익동에는 기획전시실과 사무실이, 체험동에는 병영막사 체험실 등이 조성된다. 파주시는 전시와 체험을 연계해 관광 활성화를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2020년 10월에는 도시관리계획결정을 통해 문화공원 조성계획을 완료한 리비교 문화공원은 올해 9월부터 12월까지 토지보상 절차를 마치고 2022년 6월, 1단계로 문화공원 부지조성을 완료할 예정이다.

군부대와 기부대 양여사업이 완료되는 2022년 12월, 2단계 거점센터 편의동과 공원부지 전체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현재는 군부대 막사 중 체험동 조성을 위한 리모델링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최종환 시장은 ”리비교 문화공원 조성공사가 완료되면 DMZ 평화의 길과 연계된 생태, 평화, 역사 등을 아우르는 경기서북부의 대표 관광지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