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 들녘을 꿈꾸며
상태바
황금 들녘을 꿈꾸며
  • 김동현 기자
  • 승인 2021.08.16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휴 마지막날인 16일 시흥시 호조벌 일대 논에서 아직 녹색 빛이 빠지지 않은 벼들이 늦여름 뙤약볕을 받으며 익어가고 있다. 시흥시는 호조벌에서 친환경농법을 활용한 쌀 재배로 안전한 농산물 생산을 통해 생명도시 시흥의 브랜드 가치를 제고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사진=김동현 기자)
연휴 마지막날인 16일 시흥시 호조벌 일대 논에서 아직 녹색 빛이 빠지지 않은 벼들이 늦여름 뙤약볕을 받으며 익어가고 있다. 시흥시는 호조벌에서 친환경농법을 활용한 쌀 재배로 안전한 농산물 생산을 통해 생명도시 시흥의 브랜드 가치를 제고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또한 호조벌은 올해로 개간 300주년을 맞이했다.(사진=김동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