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려라 2020 지방선거-인천시장] 현역시장· 전 시장· 당위원장 '포화 속으로'
상태바
[달려라 2020 지방선거-인천시장] 현역시장· 전 시장· 당위원장 '포화 속으로'
  • 안종삼 기자
  • 승인 2021.07.28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는 2022년 6월1일에 대한민국 전역에서 실시될 지방의회 의원 및 지방자치단체의 장을 뽑는 지방선거이다. 대한민국 제6공화국 8번째 정부 출범 3주 만에 치르는 선거이자 민선 7기의 시도지사 및 시군구청장과 광역 및 기초단체 의회의 의원들의 후임자 및 연임자를 뽑는 선거이다.

본 선거의 당선자는 민선 8기가 된다. 2022년 제8회 전국 동시 지방선거가 1년이 채 남지 않았다. 지난 2017년 5.9 대선 이후 연전연승을 거듭하던 더불어민주당이 최근 4·7 서울시장·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참패를 당하면서 제동이 걸린 형국이다.

제1야당 국민의힘은 4·7 서울시장·부산시장 보궐선거 압승의 여세를 몰아 지난 6.11 전당대회에서 만 36세의 이준석 신임 대표를 비롯하여 여성 후보 3명이 최고위원에 선출되는 등 당이 역동적으로 움직인다는 평가다.

6.1 지방선거의 경우 내년 3월 9일 치러지는 20대 대선과 연동될 수밖에 없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선거는 흐름이라는 점에 비추어 볼 때 신임 대통령 취임식 이후 불과 20여일 만에 치러지게 돼, 대선 승리 정당의 우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대한민국 최고의 인구를 보유한 경기도와 대한민국 제2의 도시를 지향하는 인천광역시의 내년 지방선거 지형은 어떨까? 일간경기는 더불어민주당, 국민의힘, 정의당등 각 정당별로 2022년 6월 1일 예정된 제8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현장 지역 분위기와 출마가 거론되는 후보들을 짚어봤다.

달려라!2022지방선거-인천시장

박 시장 "현안완수 위해 재선"
윤관석 당 사무총장 '존재감'

유정복 전 시장 업적 수면위
이학재 지역현안 해결 앞장

꾸준한 인지도..정의당 '변수'

내년 6월1일 치러지는 전국동시 지방선거가 10개월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누가 인천시장 후보로 나설 것인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현재로는 박남춘 시장의 재선 도전이 확실시되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에선 윤관석, 국민의힘에서는 유정복 전 인천시장과 이학재 전 인천시당위원장 등이 출마채비를 서두르고 있다.

인천은 토박이 비율이 낮고 타지역 출신 비중이 높아 선거때마다 연전연승하는 사례가 높지 않은 특색이 있다. 현직 시장이 재선에 성공한 예로는 2006년 한나라당소속 안상수 전 시장이 마지막이다.

더구나 내년 지방선거는 대선 이후에 치러짐에 대선 결과에 따라 민심의 풍향계도 달라질 수 있다는 예상이고 보면 또 다른 후보들이 난립할 수 있다는 지역 정가의 예상도 힘을 받는다. 

                                                                     박남춘 인천시장, 윤관석 국회의원.
                                                                     박남춘 인천시장, 윤관석 국회의원.

이런 가운데 민주당에서는 16년 만에 재선을 꿈꾸는  박남춘 시장 외에 뚜렷한 후보군이 떠오르지 않는 가운데 다선 국회의원의 경력인 윤관석 의원이 경합을 벌일 것이라는 예측이다. 

박 시장은 이미 지난해 6월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를 통해 “인천에는 원도심 재생사업, 수도권매립지 문제등 현안이 산적해 있어 이를 완수하려면 재선이 필요하다"고 밝히며 재선 의사를 밝힌바 있다. 

박 시장은 2025년 수도권매립지 사용 종료 등 '친환경 자원순환 도시 조성'을 최우선 시정현안으로 내세우며 ‘환경특별시 인천’을 만드는 것을 주요 성과로 부각하며 재선을 향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윤관석 의원은 송영길 대표의 인천시장 시절 시 대변인을 지내는 등 송 대표와 인연을 이어오고 있으며, 최근에는 당 사무총장으로 존재감을 과시하며 인천시장의 꿈을 키우고 있다.

하지만 윤 의원 입장에서 사무총장이라는 커리어까지 쌓게 돼 내년 대선에서 민주당 후보가 대통령이 된다면 시장이 아닌 정부 주요 요직에 도전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활동할 수 있다고 지역 정가는 예상하고 있다. 

                                                            유정복 전 인천시장, 이학재 전 인천시당 위원장.
                                                            유정복 전 인천시장, 이학재 전 인천시당 위원장.

국민의힘에서는 유정복 전 인천시장과 이학재 전 인천시당위원장이 거론된다. 

유정복 전 시장은 명확한 입장을 드러내지는 않았지만 출마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유 전 시장은 인천시장 재임 시절 인천의 국비 비중을 크게 올리며 재정위기에서 탈출시키기도 했다.  

특히 공항·항만·공항고속도로 등 하늘과 땅·바다로 연결되는 지역적 이점을 살린 인천의 캐치프레이즈인 ‘올 웨이스 인천’(All Way’s Incheon)을 만들어 ‘인천은 대한민국의 미래'라는 슬로건을 내세우며 인천발전의 기틀을 다지는 초석을 놓았다는 평을 얻었다. 

유 전 시장은 시민들의 지역에 대한 정체성과 자긍심을 갖게 하는 ’애인‘ 캠페인, 168개의 섬을 보전하고 찾도록 하는 보물섬 프로젝트 등도 시행해 활력 넘치는 인천을 만들겠다는 포부를 드러내고 있다.    

이학재 국민의힘 전 인천시당위원장은 내년 인천시장 후보로 나설 당내 후보 중 유일한 50대로 꼽힌다. 만 37세이던 지난 2002년 서구청장에 '최연소'로 당선돼 구청장 재선, 18·19·20대 국회의원을 역임했다.

이학재 전 시당위원장은 내년 시장 야권 후보자 중 유일하게 지역 현안 관련, 인천시의 수도권매립지 종료에 따른 소각장 증설에 대한 정책 비판과 인천공항발 GTX-D노선 도입을 위한 청와대 1인 시위 등 시민들의 민생과 경제 인프라 확충을 위한 대안과 비전을 제시하며 가장 왕성한 활동을 펼쳐왔다.

지난해부터 이학재 시당위원장이 선출된 이후 당원 가입률이 MZ세대 뿐 아니라 전 연령층으로 큰 폭으로 증가해 내년 지방선거 당내 후보 경선에서 우위에 설 것이란 분석도 제기된다.

                                                                      이정미 전 정의당 대표, 김응호 정의당 부대표.
                                                                      이정미 전 정의당 대표, 김응호 정의당 부대표.

정의당에서는 김응호 부대표, 지난 총선 연수을에 출마했던 이정미 전 당대표 등이 후보군에 꼽힌다. 김 부대표는 지난 지방선거에서 인천시장 후보로 출마하는 등 꾸준히 인지도를 쌓아왔다. 송도국제도시를 중심으로 5년 넘게 표밭을 다져온 이 전 대표도 이번 지방선거에서 시장 출마를 고려하고 있다는 지역 정가의 전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