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려라! 2022 지방선거-인천 남동구청장] 민주당 수성 VS 국민의힘 탈환
상태바
[달려라! 2022 지방선거-인천 남동구청장] 민주당 수성 VS 국민의힘 탈환
  • 박근식 기자
  • 승인 2021.07.20 19:2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는 2022년 6월1일에 대한민국 전역에서 실시될 지방의회 의원 및 지방자치단체의 장을 뽑는 지방선거이다. 대한민국 제6공화국 8번째 정부 출범 3주 만에 치르는 선거이자 민선 7기의 시도지사 및 시군구청장과 광역 및 기초단체 의회의 의원들의 후임자 및 연임자를 뽑는 선거이다.

본 선거의 당선자는 민선 8기가 된다. 2022년 제8회 전국 동시 지방선거가 1년이 채 남지 않았다. 지난 2017년 5.9 대선 이후 연전연승을 거듭하던 더불어민주당이 최근 4·7 서울시장·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참패를 당하면서 제동이 걸린 형국이다.

제1야당 국민의힘은 4·7 서울시장·부산시장 보궐선거 압승의 여세를 몰아 지난 6.11 전당대회에서 만 36세의 이준석 신임 대표를 비롯하여 여성 후보 3명이 최고위원에 선출되는 등 당이 역동적으로 움직인다는 평가다.

6.1 지방선거의 경우 내년 3월 9일 치러지는 20대 대선과 연동될 수밖에 없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선거는 흐름이라는 점에 비추어 볼 때 신임 대통령 취임식 이후 불과 20여일 만에 치러지게 돼, 대선 승리 정당의 우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대한민국 최고의 인구를 보유한 경기도와 대한민국 제2의 도시를 지향하는 인천광역시의 내년 지방선거 지형은 어떨까? 일간경기는 더불어민주당, 국민의힘, 정의당등 각 정당별로 2022년 6월 1일 예정된 제8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현장 지역 분위기와 출마가 거론되는 후보들을 짚어봤다.

 

달려라!2022지방선거-인천 남동구청장

이강호 구청장 재선 행보 확실

박인동 안희태 등 출마 하마평

한민수 전의장도 도전 의사 밝혀

김종필 전 이사장 "지역에 헌신"

지방선거 때 마다 최고 격전지

 

인천의 행정과 교육 중심지인 남동구는 지난 2010년 제4대 이후 매년 구청장이 여야로 교차 당선되는 등 지방선거 때마다 혈전이 펼쳐지는 지역이다.

반면 국회의원 선거는 지난 2012년 19대와 2016년 20대, 2020년 21대까지 내리 민주통합당과 더불어민주당에서 당선되면서 지역 정치 판세를 바꿔놓았다.

지난 2018년 구청장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당선된 가운데 내년 선거에서 민주당의 수성과 국민의힘의 탈환 여부가 관전 포인트다.

이강호 남동구청장, 박인동 인천시의원, 안희태 인천교통공사 경영본부장, 이병래 인천시의원.
이강호 남동구청장, 박인동 인천시의원, 안희태 인천교통공사 경영본부장, 이병래 인천시의원.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강호(54) 현 구청장과 박인동(50) 인천시의회 의원, 안희태(57) 인천교통공사 경영본부장, 이병래(58) 인천시의회 의원의 출마가 확실시 되거나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이강호 구청장은 재선을 위한 출마가 확실한 가운데 현재 당내 역학 관계가 최종 후보자 공천을 위한 경선에서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위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구의원을 거쳐 지난 2018년 광역의원 선거에서 당선된 박인동 시의원은 남동구민들을 위한 민원 해결의 소통 창구를 자임하면서 구청장 출마를 공식화한 상태다.

안희태 본부장도 현재 근무하고 있는 자리에서 맡은 바 역할에 충실하겠다는 입장으로 임기가 만료되는 오는 10월17일 이후 구청장 출마에 따른 결정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출마 후보자로 거론되고 있는 이병래 시의원은 정작 본인은 현재 출마 여부에 대해 고민 중으로 오는 8월 중으로는 출마와 관련해 정확한 입장을 밝힌다는 입장이다.

이런 상황에서 현재 미묘하게 얽혀 있는 당내 역학 관계가 내년 구청장 선거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당내 일각에서는 선거가 임박해지면 구청장에 누가 출마하느냐에 따라 일부 후보자는 방향을 선회하는 등 교통정리가 되지 않겠느냐는 분위기도 감지되고 있다.

한민수 전 남동구의회 의장, 김종필 전 남동도시관리공단 이사장, 신동섭 남동구의원, 박종효 전 인천시장 비서실장, 강석봉 전 인천시의원, 김석우 전 남동구의회 의장.
한민수 전 남동구의회 의장, 김종필 전 남동도시관리공단 이사장, 신동섭 남동구의원, 박종효 전 인천시장 비서실장, 강석봉 전 인천시의원, 김석우 전 남동구의회 의장.

국민의힘은 자천 타천 거론되는 출마 후보자가 넘쳐 최종 공천을 위한 경선에서 치열한 경쟁이 예고되고 있다.

현재 한민수(62) 전 남동구의회 의장과 김종필(51) 전 남동구도시관리공단 이사장, 신동섭(60) 남동구의회 의원, 박종효(52) 전 인천시장 비서실장, 강석봉(66) 전 인천시의회 의원, 김석우(66) 전 남동구의회 의장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한민수 전 의장은 8년간 구의원 활동으로 얻은 소중한 경험과 복지전문가로서 남동구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내년 구청장 선거에 도전하고자 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김종필 전 이사장은 도시관리공단 이사장으로 일하면서 얻은 경험과 실력을 바탕으로 지역에 헌신을 다짐하며 내년 구청장 선거에 도전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신동섭 구의원은 재선 구의원 경험을 토대로 구 전체의 인사나 예산 등을 균형감 있게 운영해 55만 구민에 기여하겠다는 각오를 내비치며 출마를 의사를 내비쳤다.

국회의원 보좌관 등 20년간 정치 경험을 강조하고 있는 박종효 전 실장은 출마에 대해서는 상황을 봐가며 기회가 주어지면 지역에 봉사하도록 하겠다는 입장이다.

강석봉 전 시의원은 오랜 시의원 생활과 지역 내 인지도, 20년이 넘는 당원활동 등에 대한 평가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면서 내년 구청장 선거 출마 의사를 피력했다.

각종 선거 때마다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는 김석우 전 의장은 현재 내년 대선에서 정권 교체를 목표로 내세우고 있으며 그 결과에 따라 출마 여부를 결정한다는 입장이다.

이처럼 국민의힘은 거론되는 출마 후보자가 넘쳐나면서 당 안팎에서 벌이는 눈치싸움이 만만찮을 전망이다.

특히 내년 대선에서 승리할 경우 출마 후보자들은 더 몰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꺼벙장 2021-07-23 17:21:28
[○○○으로 일하면서 얻은 경험과 실력을 바탕으로 지역에 헌신을 다짐] 소가 웃을 일입니다.
남의 아이디어를 훔쳐 간 것인데 무슨 경험과 실력??

현명한 인천시 남동구민들께서는 이러한 암적 존재를 잘 가려내 주시기 바랍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