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현국 의장 “느슨해진 방역 고삐 다시 죄어야”
상태바
장현국 의장 “느슨해진 방역 고삐 다시 죄어야”
  • 김인창 기자
  • 승인 2021.07.08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코로나 비상대책본부 11차 회의 실시

[일간경기=경기] 장현국 경기도의회(민주당·수원7) 의장은 7월7일 ‘비상대책본부 11차 전체회의’를 긴급 소집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급증에 따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은 7일문경희 부의장과 박근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 비상대책본부 위원 및 도청과 도교육청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비상대책본부 11차 전체회의’를 긴급 소집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급증에 따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사진=경기도의회)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은 7일문경희 부의장과 박근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 비상대책본부 위원 및 도청과 도교육청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비상대책본부 11차 전체회의’를 긴급 소집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급증에 따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사진=경기도의회)

비상대책본부 본부장인 장현국 의장은 “7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1212명으로 국내 환자 발생 이래 두 번째로 많은 수준”이라며 “확진자의 80% 이상이 수도권에 밀집돼 있어 방역 대응 매뉴얼을 다시 점검하고, 대응책을 모색하고자 긴급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대회의실에서 열린 회의에는 문경희(민주당·남양주2) 부의장과 박근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의왕1), 비상대책본부 위원 및 도청과 도교육청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했다.

회의에 참석한 위원들은 경기도와 도교육청에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을 막기 위한 긴급대책 조속히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주요 대책으로 △버스·택시·택배·환경미화 등 대중교통 및 대민업무 종사자 백신 선제접종 △노래방 점검 시 민간기동순찰대 및 자율방범대 협력방안 마련 △음식점·카페·학원 등 감염 취약시설 선제검사 실시 △운영재개 경로당 방염점검 강화 등이 제안됐다.

이어 이달 예정됐던 상임위원회 별 현장방문을 연기하고, 의회청사 내 회의실 대관 기준을 강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와 함께 경기도청과 경기도의회 소속 공무원이 잇따라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은데 따른 내부 대응체계 구축방안도 논의됐다. 

위원들은 “그간 선도적 방역 조치로 도민의 신뢰를 쌓아온 경기도가 최근 ‘경기도지사 공관정치로 직원 확진자가 나왔다’는 내용의 언론 보도로 믿음을 잃고 있다”고 언급하며 “경기도는 의회에 관련 자료를 제출하고, 공관에서 만찬을 연 뒤 직원이 확진됐다는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제출 요구 자료는 ‘경기도 공직자 코로나19 확진 현황 및 감염경로’ ‘언론보도 관련 공관 만찬 내역’ ‘공관 출입자 확인용 CCTV 기록’ 등이다. 

장 의장은 “경기도 소속 직원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컨트롤 타워에서 관련 정보를 신속하게 파악하고 의회와 공유하는 체계를 갖춰야 한다”며 “경기도의회의 집행부 견제와 감시가 제대로 이뤄질 수 있도록 요구 자료를 빠른 시일 내 제출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