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의회 민주당, 자당 소속 A 의원 경기도당에 징계 요청 
상태바
광명시의회 민주당, 자당 소속 A 의원 경기도당에 징계 요청 
  • 박웅석 기자
  • 승인 2021.06.23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간경기=광명] 광명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이 자당 소속인 A 의원에 대해 경기도당에 징계를 요청해 파문이 일고 있다. 이에 따라 지역정가에서는 경기도당의 처분결과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광명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이 자당 소속인 A 의원에 대해 경기도당에 징계를 요청해 파문이 일고 있다. 이에 따라 지역정가에서는 경기도당의 처분결과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사진=일간경기DB)
광명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이 자당 소속인 A 의원에 대해 경기도당에 징계를 요청해 파문이 일고 있다. 이에 따라 지역정가에서는 경기도당의 처분결과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사진=일간경기DB)

6월23일 광명시의회와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에 따르면 A 의원은 최근 끝난 260회 정례회 기간 중 상임위원회 조례심의 과정에서 야당인 국민의힘 의견에 동조해 민생조례가 부결되는데 일조했다.

이에 따라 광명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은 최근 의원총회를 열고 A 의원의 징계 청원에 대한 표결을 거쳐 과반수 이상 찬성을 얻어 도당에 징계 요청서를 접수했다.

이와 관련 더불어민주당 B 의원은 “A 의원은 조례 심의과정에서 의견은 표현하지 않고 국민의힘 의원과 함께 조례에 반대했다”며 “결국 민생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요양보호사 지원 조례, 소화6단지 임대아파트 공동전기료 지원조례 등이 부결됐다”고 말했다.

같은 당 소속의 C 의원도 “260회 정례회에 앞서 사전에 의총을 열고 조례나 예산관련 문제가 없는지 상의했다. 의총에서 A 의원은 별 이견을 내지 않았다. 그런데 상임위에서 조례가 부결됐다. A 의원이 조례가 부결되는데 일조했다”고 주장했다.

이번에 부결된 조례는 △광명시 요양보호사 처우 개선 및 지위 향상에 관한 조례안(더불어민주당 김윤호의원 대표발의) △광명시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지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더불어민주당 김윤호의원 대표발의) △광명시 공공임대주택 공동전기료 지원 조례안(더불어민주당 현충열의원 대표발의) 등이다.

C 의원은 “A 의원은 민생조례안 임에도 불구하고 국민의힘 소속의원들과 동참해 부결시키는데 역할을 했다”며 “반면 A 의원은 국민의힘 김연우의원 대표발의한 △광명시 전통문화 보존 및 육성에 관한 조례안은 이해충돌 요지가 있다는 지적에도 국민의힘 소속의원들과 찬성표를 던졌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A 의원은 “해당 조례에 대해 수정할 부분이 있다고 생각해 기권했을 뿐이다. 다른 의도는 없었다. 의총에서 결정된 사항도 아니다”며 “도당에 소명자료를 제출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관계자는 “징계청원 등 각종 사안에 대해 매월 외부인사로 구성된 윤리심판원을 통해 징계 수위를 결정한다”면서 “징계는 최고 수위인 제명부터 당원자격 정지, 경고 등 여러 가지 절차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