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수 소환제 돌연 포기 ..주민들 "명분없는 반대운동"
상태바
가평군수 소환제 돌연 포기 ..주민들 "명분없는 반대운동"
  • 신영수 기자
  • 승인 2021.06.23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 공동형 장사시설반대위, 군민대토론회도 연기 요청

[일간경기=가평] 가평군이 조성하려고 계획 중인 광역종합 장사시설과 관련, 이를 극렬히 반대 하면서 김성기 가평군수에 대한 주민소환제를 진행하던 종합 장사시설 반대추진위원회가 김 군수에 대한 주민소환제를 중도 포기했다.

가평군이 조성하려고 계획 중인 광역종합 장사시설과 관련, 이를 극렬히 반대 하면서 김성기 가평군수에 대한 주민소환제를 진행하던 종합 장사시설 반대추진위원회가 김 군수에 대한 주민소환제를 중도 포기했다. 사진은 가평군 자상사시설 조감도. (사진=가평군)
가평군이 조성하려고 계획 중인 광역종합 장사시설과 관련, 이를 극렬히 반대 하면서 김성기 가평군수에 대한 주민소환제를 진행하던 종합 장사시설 반대추진위원회가 김 군수에 대한 주민소환제를 중도 포기했다. 사진은 가평군 자상사시설 조감도. (사진=가평군)

6월23일 가평군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장사시설 반대위원회 및 주민소환제' 대표 정연수씨는 가평군 선관위에 접수했던 김성기 가평군수에 대한 주민소환의 건을 이날 오전 자진 사퇴했다.

더욱이 장사시설 설치 반대 위원회는 오는 28일 예정된 장사시설 설치의 군민 대토론회를 잠정 연기해 줄것도 요청한 것으로 알려져 "명분없는 반대운동이 주민들의 지탄에 밀려 할말을 잃은것 아니냐"는 비난을 받고있다.

이에 따라 군민 대토론회 주관을 준비하던 가평군 사회단체 및 가평군청 출입기자 협의회와 가평ngn유트브방송등은 군민토론회 자체를 무산 시킬수는 없기 때문에 7월 중 현재의 반대위와 협의를 통해 '합리적 방안의 장사시설 설치를 위한 군민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임을 밝혔다.

한편 주민 소환제와 관련, 가평군은 가평선관위가 요구해 납부했던 가평군 예비비 3억700여 만원 중 그동안 지출된 경비를 제외하고 나머지 금액을  다시 가평군에 반환 해줄 것도 요구했다. 

지난 2월 가평군은 남양주, 포천, 구리시 등과 함께 공동형 장사시설을 가평군에 설치할 것을 계획하고 2회에 걸쳐 대상지를 신청 접수받아 심사를 실시했으나 예정지가 부결되는 등 어려움을 겪어 왔다.

주민 A씨는 이에 대해 "내년 지방선거에 뜻을 품은 일부 몰지각한 인사들이 장사시설 설치 반대위에 편승하면서 주민분열에 앞장서고 있다"며 "이들이 군수소환제를 위한 서명운동을 펼쳐왔으나 명분없는 주민소환제라는 비판여론에 밀려 중도포기를 발표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