킨텍스 지원부지 헐값 의혹..고양시 "도 감사 환영"
상태바
킨텍스 지원부지 헐값 의혹..고양시 "도 감사 환영"
  • 이승철 기자
  • 승인 2021.06.17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준 시장 "오해 소지 남지 않도록 명명백백 밝혀주길 기대"

고양시가 ‘킨텍스 부지 헐값 매각’ 논란에 대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내린 ‘감사 지시’를 적극 환영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고양시가 ‘킨텍스 부지 헐값 매각’ 논란에 대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내린 ‘감사 지시’를 적극 환영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재준 시장은 “그동안 있었던 일련의 과정에 대해 오해의 소지가 없도록 신속하게 상급기관인 경기도 감사관에서 조사를 나와 관련 의혹을 명명백백히 밝혀주는 것을 시는 적극 환영하는 바"라고 전했다. (사진=고양시)
고양시가 ‘킨텍스 부지 헐값 매각’ 논란에 대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내린 ‘감사 지시’를 적극 환영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재준 시장은 “그동안 있었던 일련의 과정에 대해 오해의 소지가 없도록 신속하게 상급기관인 경기도 감사관에서 조사를 나와 관련 의혹을 명명백백히 밝혀주는 것을 시는 적극 환영하는 바"라고 전했다. (사진=고양시)

지난 6월15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고양시 킨텍스 일대 개발 논란과 관련해 감사를 지시’했다는 언론 보도에 따른 것이다.

앞서 JTBC는 방송을 통해 킨텍스 일대 개발을 둘러싼 특혜 의혹에 대해 고양시가 조사를 실시하지 않고 있다는 보도를 냈다. 고양시는 이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시에 따르면, 2012년 킨텍스 해당 부지 헐값매각 논란과 관련, 지역 사회에서부터 지속적인 문제 제기를 해 왔으나 이는 번번이 무산돼 왔다는 것이다.

2014년 전임 고양시장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 관한 법률위반(배임)으로 김 모씨 등 300명이 검찰에 고발했으나 혐의 없음(증거불충분)으로 통보됐다. 2015년 1월에는 326명의 시민이 감사원 공익감사를 청구했으나 위법 부당한 사실을 발견할 수 없어 감사를 실시할 수 없다고 회신됐다.

2016년 1월에는 C2 부지에 대한 헐값 매각 내용이 담긴 ‘최성 시장을 고발합니다’ 책을 낸 모 전 고양시의원에 대한 재판(대법원)에서 ‘헐값이 아니다’라는 취지의 확정판결이 있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민선7기 취임 이후에도 시민단체나 시 의회 등에서 부지 헐값 매각 등 논란이 지속되자 관련 감사를 최우선적으로 지시하고 국토부에 2019년 해당 부지 감정평가에 대한 타당성 조사를 의뢰해 ‘다소 미흡’이라는 조사 결과를 받아냈다.

또한, 같은 해 시와 시의회가 감사원 등 상급기관의 감사를 통해 이 문제의 의혹을 해소함이 적절하다고 판단, 직접 감사원을 방문해 요청한 ‘「공유재산(킨텍스 지원·활성화부지)저가 매각 및 특혜 관련 공익감사청구」에 대해서는 ‘청구기간 도과·감사실익 상실 등의 사유로 감사를 실시하지 않겠다’는 각하·기각 입장을 통보받았다.

이재준 시장은 “그동안 있었던 일련의 과정에 대해 오해의 소지가 없도록 신속하게 상급기관인 경기도 감사관에서 조사를 나와 관련 의혹을 명명백백히 밝혀주는 것을 시는 적극 환영하는 바"라고 전했다.

이어, 금품 수수 의뢰 논란과 관련해 사표를 제출한 공직자 A에 대해서는“어떠한 맥락에서 그런 대화가 오갔는지 모르나, 철저한 조사를 통해 그 결과를 한 점 의혹 없이 밝힐 예정인 만큼, 검증되지 않은 사실에 대한 언론 보도에 호도됨 없이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또한, “빠른 시일 내에 킨텍스 부지 헐값 매각과 관련해 지금껏 진행해 온 조사를 마무리 짓고 그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밝히면서 “경기도가 신속한 감사를 실시해 줄 것을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