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연화장 확 바꼈다..곳곳 유가족 위한 세심한 배려
상태바
수원 연화장 확 바꼈다..곳곳 유가족 위한 세심한 배려
  • 김희열 기자
  • 승인 2021.06.17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빈소 확장, 편의시설 확충 등 시설개선 1단계 완료..28일부터 운영

수원시 장례시설 연화장이 1년여 의 리모델링을 마치고 오는 6월28일 준공식을 갖고 운영을 시작한다.

수원시 장례시설 연화장이 1년여 의 리모델링을 마치고 오는 6월28일 준공식을 갖고 운영을 시작한다. 전면 리모델링한 장례식장은 연면적 7980㎡ 규모에 12개 빈소로 기존 10개보다 빈소 수가 2개 늘었다. 빈소 넓이는 27㎡부터 270㎡까지로 다양해 유족들의 선택의 폭을 늘렸고 모든 빈소 내에 유족 휴게실·전용 화장실·샤워실을 설치하는 등 유족들을 위한 세심한 배려가 돋보인다는 평이다. 사진은 수원시 연화장 장례식장 외관.(사진=수원시)
수원시 장례시설 연화장이 1년여 의 리모델링을 마치고 오는 6월28일 준공식을 갖고 운영을 시작한다. 전면 리모델링한 장례식장은 연면적 7980㎡ 규모에 12개 빈소로 기존 10개보다 빈소 수가 2개 늘었다. 빈소 넓이는 27㎡부터 270㎡까지로 다양해 유족들의 선택의 폭을 늘렸고 모든 빈소 내에 유족 휴게실·전용 화장실·샤워실을 설치하는 등 유족들을 위한 세심한 배려가 돋보인다는 평이다. 사진은 수원시 연화장 장례식장 외관.(사진=수원시)

사업비 355억원이 투입돼 2단계로 진행되는 시설개선사업에서 장례식장·추모의집 제례실 증축, 지하 주차장 리모델링 등 1단계 공사를 완료한 것이다.

11월 말 완료예정인 2단계 개선 공사는 봉안·문화동 신축, 승화원 증축, 토목·조경 공사 등으로 진행된다.

전면 리모델링한 장례식장은 연면적 7980㎡ 규모에 12개 빈소로 기존 10개보다 빈소 수가 2개 늘었다. 

빈소 넓이는 27㎡부터 270㎡까지로 다양해 유족들의 선택의 폭을 늘렸고 모든 빈소 내에 유족 휴게실·전용 화장실·샤워실을 설치했다.

빈소‧접객실을 입식으로 조성했고, 간소한 장례를 원하는 유족을 위해 ‘접객실 없는 빈소’를 만들었다. 접객실 크기를 조절할 수 있는 무빙월(이동식 벽)도 설치했다.

지하 주차장은 장례식장과 추모의 집으로 연결해 이동이 한결 편리해졌다. 추모의 집(봉안당)에는 실내 제례실 7실을 설치해 가족끼리 독립된 공간에서 고인을 추모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연화장을 관리‧운영하는 수원도시공사 이상후 사장은 “공공장례서비스 제공을 위한 모든 준비를 마쳤다”며 “전문장례지도사의 장례의전, 투명한 장례 가격 정책으로 시민에게 신뢰받는 ‘수원시 연화장’ 브랜드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