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민 87.7% “GTX-C노선 반드시 유치해야”
상태바
안산시민 87.7% “GTX-C노선 반드시 유치해야”
  • 김대영 기자
  • 승인 2021.06.17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치염원 이유로 서울까지 이동시간 단축 67.2%

지방 재정을 투입해서라도 GTX-C 노선을 안산에 유치해야 한다는 안산시민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안산시는 간단 설문 웹사이트인 ‘생생소통방’을 통해 지난 6월10일부터 15일까지 GTX C노선유치에 대한 시민 의견을 수렴한 결과 전체 응답자 835명 가운데 87.7%(732명)가 지방 재정을 투입해서라도 GTX-C 노선을 안산에 유치해야 한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그래프=안산시)
안산시는 간단 설문 웹사이트인 ‘생생소통방’을 통해 지난 6월10일부터 15일까지 GTX C노선유치에 대한 시민 의견을 수렴한 결과 전체 응답자 835명 가운데 87.7%(732명)가 지방 재정을 투입해서라도 GTX-C 노선을 안산에 유치해야 한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그래프=안산시)

안산시는 간단 설문 웹사이트인 ‘생생소통방’을 통해 지난 6월10일부터 15일까지 시민 의견을 수렴한 결과 전체 응답자 835명 가운데 87.7%(732명)가 이렇게 답했다고 밝혔다. 

설문 결과를 보면 GTX-C노선을 반드시 유치해야 한다는 응답자가 절대 다수를 차지했고, 이 사업에 관심이 없다는 의견이 9.9%(83명), 유치 반대 1.6%(13명)였다.   

GTX-C노선 유치를 염원하는 가장 큰 이유로는 서울까지의 이동시간 단축(67.2%·561명)을 꼽았다. 이어 지역경제 활성화(15.3%·128명), 도시 이미지 제고 (9.1%·76명), 인구증가·유입 도움 (4.2%·35명)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유치를 반대하는 이유로는 시 예산투입에 따른 재정 부담(7.5%·63명)과 역사 주변 집값 상승만 있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별다른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6.6%·55명), 잦은 정차로 급행노선의 의미 퇴색(4.6%·38명) 등의 의견이 있었다. 

GTX-C노선 유치와 더불어 안산시가 고려해야 할 사항으로는 안산시 대형 사업들과의 연계 발전방안 모색(60.5%·505명), 사업비 부담으로 인한 안산시 복지재정 축소 해소책 마련(25%·209명), 역사 주변 집값 급등에 따른 수익자부담원칙 등 대책 마련 (12.6%·105명) 등을 제시했다. 

안산시는 만성적인 출․퇴근 교통문제를 해소하고 도시경쟁력 강화, 안산시의 지속성장 동력 확보 등을 위해 ‘GTX-C노선의 안산 유치'를 추진하고 있다. 

재정을 투입해 GTX-C 노선의 안산시 연장 타당성 연구 용역을 진행했으며, 이 결과를 토대로 국토교통부와 계속해서 협의해 긍정적인 답변을 받았다. 또한 GTX-C 노선 사업을 추진할 3개 컨소시엄과의 긴밀한 협의로 1개 컨소시엄의 사업계획서에 안산 구간 연장안을 포함시키는 성과를 냈다. 다른 2개 컨소시엄과도 우호적인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윤화섭 시장은 김철민, 김남국, 고영인 국회의원과 함께 이달 1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의 오랜 염원인 GTX-C 노선 안산 유치를 위해 행정력을 총동원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김부겸 국무총리를 만나서도 GTX-C 노선 연장안을 건의했다.

윤 시장은 “경기 서남권 지역의 균형발전과 철도 공공성 증진을 위해 반드시 GTX-C노선을 안산에 유치할 것”이라며 “GTX-C 노선 안산 연장에 드는 추가 비용도 시가 부담할 의사가 있다”고 말했다. 

안산시는 2026년 개통 예정인 총연장 74.8㎞의 GTX-C 노선(양주 덕정역∼삼성역∼금정역∼수원역) 열차 가운데 일부를 군포시 금정역에서 분기해 기존 4호선 선로를 이용, 안산까지 연장한다는 방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