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스마트도시계획, 국토교통부 최종 승인
상태바
하남시 스마트도시계획, 국토교통부 최종 승인
  • 구학모 기자
  • 승인 2021.06.16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남시는 6월16일 도시문제 해결과 미래형 스마트도시 구축을 위해 수립한 스마트도시계획이 국토교통부 최종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하남시는 6월16일 도시문제 해결과 미래형 스마트도시 구축을 위해 수립한 스마트도시계획이 국토교통부 최종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는 기존 스마트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기반시설을 확충하게 된다.그리고 내년부터 2024년까지 신규 스마트 서비스를 구축해, 2025년 스마트 서비스 확산 및 데이터 연계까지 완성할 예정이다.(사진=하남시)
하남시는 6월16일 도시문제 해결과 미래형 스마트도시 구축을 위해 수립한 스마트도시계획이 국토교통부 최종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는 기존 스마트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기반시설을 확충하게 된다.그리고 내년부터 2024년까지 신규 스마트 서비스를 구축해, 2025년 스마트 서비스 확산 및 데이터 연계까지 완성할 예정이다.(사진=하남시)

‘하남시 스마트도시계획’(‘계획’)은 ‘시민과 함께 만드는 빛나는 스마트도시 하남’이라는 비전과 5대 목표 아래, 올해부터 2025년까지 추진하게 될 3대 추진전략 21개 스마트도시 서비스 구축 로드맵이 담겨있다.

'스마트도시 조성 및 산업진흥 등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지자체는 스마트도시계획을 수립하였을 때에는 국토교통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이에 근거해 시는 지난해 3월부터 12월까지 계획(안)을 수립, 올해 1월 국토교통부에 승인 신청 후 보완 등 절차를 거쳐 지난 15일 최종 승인을 받게 됐다.

계획 수립 시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작년 7월 시민 109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는 한편, 지난해 11월에는 온라인 공청회도 개최한 바 있다.

계획상 3대 추진전략은 △IT·R&D가 특화된 4차 산업혁명 혁신지구 등 미래형 신도시 조성 △리빙랩 기반 도시재생 연계, 생활 밀착형 서비스 도입을 통한 웰니스 생활환경 조성 △D․N․A(Data․Network․AI) 기반 스마트도시 혁신 생태계 조성이다.

이를 토대로 △주거환경 개선 △효율적 시정 △삶의 질 제고 △레저·문화 등 4개의 테마로 분류해 21개의 스마트도시 서비스를 도출했다.

도출된 주요 서비스는 △빅데이터 기반 셔틀버스·자율주행 버스·하남형 스마트주차 연계 △보행자 안심 △퍼스널 모빌리티 공유 △하남 파란하늘 관리(IoT 기반) △쓰레기 관리 △하남형 디지털(시민) 시장실 △독거노인 함께 △AI추적 안심귀갓길 △하남 역사·문화의 거리 △스마트 Park 서비스 등이다.

추진계획을 보면, 올해는 기존 스마트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기반시설을 확충하게 된다.

그리고 내년부터 2024년까지 신규 스마트 서비스를 구축해, 2025년 스마트 서비스 확산 및 데이터 연계까지 완성할 예정이다.

예상 사업비는 국도비 94억원, 민간투자 13억원을 포함한 총 358억원이다.

시는 2025년까지 중앙정부 공모 및 민간투자 협력 등을 통해 재원을 확보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과 함께, 그리고 관계기관 등과의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계획한 스마트시티 서비스가 모두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보다 쾌적하고 안전한 도시 환경을 조성하고, 시민들의 삶이 보다 편리해 지는 스마트도시 하남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