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후쿠시마 오염수 대응 특위, 본격 활동 개시
상태바
경기도의회 후쿠시마 오염수 대응 특위, 본격 활동 개시
  • 김인창 기자
  • 승인 2021.05.20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사성 폐기물 방류는 이웃 국가에 심각한 환경 문제 야기

경기도의회 일본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대응 특별위원회는 5월18일 회의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위해 오염수 방류 대응 관련 업무의 추진경과를 보고받았다.

경기도의회 일본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대응 특별위원회는 18일 회의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위해 오염수 방류 대응 관련 업무의 추진경과를 보고받고 2021년 주요사업 추진계획을 청취와  부서별 현안사항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일본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대응 특별위원회는 18일 회의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위해 오염수 방류 대응 관련 업무의 추진경과를 보고받고 2021년 주요사업 추진계획을 청취와  부서별 현안사항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경기도의회)

이날 회의는 도 농정해양국을 시작으로 보건건강국, 경제실, 보건환경연구원 순으로 진행됐으며, 2021년 주요사업 추진계획을 청취하고, 부서별 현안사항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안혜영(수원11) 위원장은 1993년 러시아 해군이 잠수함의 낡은 원자로를 포함한 핵폐기물 900톤을 비밀리에 바다에 버렸을 때, ‘방사성 폐기물 방류는 이웃 국가는 물론 세계적으로 심각한 환경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고 말한 일본의 과거 발언을 언급하며, 일본 정부가 바다에 방류하겠다고 결정한 125만 톤의 오염수는 러시아가 폐기한 핵폐기물의 1389배에 달하며, 이는 해양생태계의 종말을 알리는 신호탄이 될 수 있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어 장대석(시흥2)·최승원(고양8) 부위원장은 원산지 표시 제도의 맹점을 지적하면서, 도민이 신뢰할 수 있는 수산물 유통방안 마련을 요청했고, 김현삼(안산7)·지석환(용인1)·양철민(수원8) 위원은 일본정부의 오염수 방류 저지는 물론 오염수 방류 시 즉각적인 대응체계가 가동될 수 있도록 관련 예산, 인력, 기술 확보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한 백승기(안성2)·김장일(비례)·장동일(안산3) 위원은 논리적 대응체계 마련을 위해 원전 오염수가 인체나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한 연구가 우선적으로 이루어져야 할 것임을 언급하며, 경기도의 선제적 노력을 당부했다.
특히 심규순(안양4)·김미숙(군포3) 위원은 집행부에게 “지금이 시작”이라는 각오로, 정확한 정보와 대처방안을 분야별로 마련해 특별위원회와 함께 도민에게 직접적 다가가는 교육이나 홍보를 실시할 것을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특별위원회는 “오염수 방류 저지를 위한 다양한 활동은 물론 방사능 오염수 방류가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 도민과 소통하며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일본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대응 특별위원회는 지난 4월29일 구성돼 향후 6개월 간 운영되며, 총 21명의 위원(민주당 안혜영, 장대석, 최승원, 장동일, 김현삼, 박창순, 이은주, 고찬석, 김경일, 김미숙, 김인영, 김장일, 백승기, 성준모, 심규순, 양철민, 오지혜, 이영봉, 지석환 위원, 국민의힘 한미림 위원, 민생당 김지나 위원)이 참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