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특급' 출시 5개월만 누적 거래액 200억 돌파
상태바
'배달특급' 출시 5개월만 누적 거래액 200억 돌파
  • 김인창 기자
  • 승인 2021.05.17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꾸준한 지역 확대와 소비자 유입 통해 상승세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출시 6개월여 만에 누적 거래액 200억원을 기록하며 시장에서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이는 전국의 공공배달앱 중 최초다.

경기도주식회사는 5월17일 배달특급의 누적 거래가 77만건을 넘어서며 누적 거래액 200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3월 누적 매출 100억원 달성보다 한 달가량 빠른 속도로, 올해 배달특급이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서비스 지역 확대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사진은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사진=경기도)
경기도주식회사는 5월17일 배달특급의 누적 거래가 77만건을 넘어서며 누적 거래액 200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3월 누적 매출 100억원 달성보다 한 달가량 빠른 속도로, 올해 배달특급이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서비스 지역 확대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사진은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사진=경기도)

경기도주식회사는 5월17일 배달특급의 누적 거래가 77만건을 넘어서며 누적 거래액 200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3월 누적 매출 100억원 달성보다 한 달가량 빠른 속도로, 올해 배달특급이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서비스 지역 확대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배달특급은 현재 이천·양평·수원 그리고 김포 등 12개 지역에서 서비스 중이며, 올해 경기도 28개 지자체로 권역을 넓혀나갈 예정이다. 

지난 5월8일에는 일 거래액 3억원을 돌파하면서 이른바 ‘반짝 인기’가 아닌 단골 고객 확보로까지 이어지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

온라인 등에서는 가맹점주들이 자발적으로 “배달특급의 흥행을 위해 다른 배달앱보다 배달료를 싸게 설정했다”고 전하는 등 상생플랫폼의 취지에 공감하며 자체 홍보에 나서기도 했다.

이와 발맞춰 배달특급은 향후 애플리케이션 자체 기능 강화 등 고도화는 물론, 마케팅 측면에서도 ‘지역 밀착 사업’으로 접근해 각 지역별로 특화된 프로모션과 이벤트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미 연천군에서는 군부대와의 협력을, 양평군에서는 지역 전통시장 고객 대상 이벤트를, 의왕시에서는 관광상품(레일바이크) 100원딜을 선보이면서 소비자에게 색다른 선택권을 주고 있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일 거래액 3억원, 누적 거래액 200억원 돌파는 ‘착한 소비’에 공감하는 소비자들과 상생플랫폼을 위해 노력하는 가맹점주들 덕분”이라며 “앞으로도 차질 없는 지역 확대와 서비스, 이벤트로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배달특급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소비자와 소상공인을 위한 상생플랫폼으로 지난해 12월 1일부터 서비스를 시작한 배달특급은 서비스 전부터 중개 수수료 단 1%로 소상공인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화성·오산·파주 3개 시범지역에서 서비스를 시작한 배달특급은 낮은 중개 개 수수료 외 경기도 지역화폐를 연계한 다양한 소비자 이벤트로 입소문을 타면서 소상공인과 더불어 잘살자는 ‘착한 소비’ 열풍을 이끌었다. 

서비스 전에는 민간배달앱이 공고히 지키고 있는 배달앱 시장에 안착하지 못할 것이라는 부정적인 예측도 있었으나 출시 이후 100일 만에 총 누적 거래액 100억원을 달성하며 우려를 불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