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청 압수수색..공무원 부동산투기 의혹
상태바
구리시청 압수수색..공무원 부동산투기 의혹
  • 이형실 기자
  • 승인 2021.05.14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리시 공무원들의 부동산 투기혐의를 조사 중인 경찰이 오늘 구리시청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구리시 공무원들의 부동산 투기혐의를 조사 중인 경찰이 오늘 구리시청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피의자 중에는 안승남 구리시장의 비서실장 최모 씨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구리시)
구리시 공무원들의 부동산 투기혐의를 조사 중인 경찰이 오늘 구리시청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피의자 중에는 안승남 구리시장의 비서실장 최모 씨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구리시)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오늘 오전 9시부터 구리시청 도시계획과를 비롯해 피의자의 주거지 등 5곳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구리시청 공무원 등이 구리시 사노동 일대에 'E-Commerce 물류단지' 개발정보를 사전에 취득하고, 개발예정지 부근 토지 등을 매입한 혐의(부패방지법·부동산실명법위반)에 대해 수사를 진행해왔다.

피의자 중에는 안승남 구리시장의 비서실장 최모 씨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 수가 확대될 수 있다"며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관련자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