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현 인천 서구청장 "GTX-D 원안, 서울 2·5호선 연장선 반영"
상태바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 "GTX-D 원안, 서울 2·5호선 연장선 반영"
  • 안종삼 기자
  • 승인 2021.05.12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구주민 출퇴근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은 5월12일 기자회견을 열고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D 노선 인천시 원안(Y자형 노선)과 서울 2·5호선 연장선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할 것을 촉구했다.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은 5월12일 기자회견을 열고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D 노선 인천시 원안(Y자형 노선)과 서울 2·5호선 연장선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할 것을 촉구했다. (사진=인천 서구)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은 5월12일 기자회견을 열고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D 노선 인천시 원안(Y자형 노선)과 서울 2·5호선 연장선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할 것을 촉구했다. (사진=인천 서구)

이 구청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이번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에 대해 서구 주민들은 ‘인천 패싱’ ‘인천시민의 자존심이 짓밟힌 상처뿐인 결과’라고 평가하고 있다”며 “서구 주민의 열망을 담아 GTX-D Y자 노선, 서울 2호선 청라 연장선, 5호선 검단 연장선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서구 주민들이 출·퇴근 시 이용하는 공항철도의 혼잡률은 217%, 인천 2호선은 200%, 서울 9호선은 237%에 이른다”면서 “2023년까지 18만 명이 입주하는 검단신도시를 포함해 10년 내 인구 100만 명을 바라보는 서구의 출퇴근 지옥철은 누가 봐도 불 보듯 뻔한데 여전히 지역 주민의 인내만을 강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재현 구청장은 “서구는 지난 30년간 수도권매립지와 각종 유해시설로 환경적 희생을 강요받았다”며 “교통 인프라마저 차별과 고통을 감내해야 하는지 되묻고 싶다”고 참담한 심경을 토로했다. 

더불어 “지난 30년간 전국에서 유일하게 환경과 교통이 가장 열악한 곳이 서구였기에 이제는 광역철도망 구축으로 충분히 보상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