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쿨존 정보 관리 저조..어린이 교통사고 제로화 '발목'
상태바
스쿨존 정보 관리 저조..어린이 교통사고 제로화 '발목'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1.05.06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경기지역 보호구역 정보통합시스템 자료 입력 저조
인천 62.9%, 경기 61.7% 불과..전국 평균 보다 크게 낮아
이은주 의원 “어린이 안전 위해 관계부처 적극 협조해야”

인천과 경기지역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안전을 위한 정보통합관리시스템의 자료 입력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과 경기의 올해 4월 기준 어린이보호구역 정보통합관리 시스템의 자료 입력률은 각각 62.9%와 61.7% 그쳤다. 이는 같은 기준 전국 자료 입력률 66.5%보다도 크게 못 미치는 저조한 기록이다. (사진=일간경기DB)
인천과 경기의 올해 4월 기준 어린이보호구역 정보통합관리 시스템의 자료 입력률은 각각 62.9%와 61.7% 그쳤다. 이는 같은 기준 전국 자료 입력률 66.5%보다도 크게 못 미치는 저조한 기록이다. (사진=일간경기DB)

5월6일 이은주 의원실에 따르면 정부 관계부처와 지자체들은 운전자 스스로 안전운전을 하도록 교육·홍보 및 규제·단속 강화를 추진했다.

또 운전자의 실수가 있더라도 교통사고로 이어지지 않도록 도로환경과 시설 개선 추진도 병행했다.

이는 오는 2022년까지 어린이보호구역 내 어린이교통사고 사망자 ‘제로화’와 2024년까지 어린이교통사고 사망자 수 OECD 7위 수준으로 감축하기 위한 것이다.

이에 행정안전부와 경찰청, 도로교통공단은 어린이보호구역 내 안전시설 전수실태조사와 위치정보 DB 등 전국 단위 통합관리시스템 구축을 추진했다.

이중 어린이보호구역 정보통합관리시스템은 운전자와 보행자에게 적시에 보호구역과 시설물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시스템이다.

그동안 수작업으로 관리돼 변동사항을 반영하지 못했던 자료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것으로 유관기관과 실시간 정보를 공유해 행정업무를 간소화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런데도 지난해에 완료돼 올해 시민들에게 정보공개가 돼 있어야 할 어린이보호구역 정보통합관리 시스템의 자료 입력이 여전히 미흡한 상황이다.

실제로 인천과 경기의 올해 4월 기준 어린이보호구역 정보통합관리 시스템의 자료 입력률은 각각 62.9%와 61.7% 그쳤다.

이는 같은 기준 전국 자료 입력률 66.5%보다도 크게 못 미치는 저조한 기록이다.

특히 인천과 경기의 자료 입력률은 전국 17개 시·도 중 각각 12번째와 13번째에 머물렀다.

인천의 경우는 8대 특·광역시 중에서 5.9%로 꼴찌를 기록한 서울 다음으로 저조했다.

8대 특·광역시 지역별 입력률은 세종시가 100%로 1위를 차지했고 대구 97.1%, 울산 92.2%, 광주 85.5%, 대전 68.3%, 부산 68.2% 순이다.

이은주 의원(정의당·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사업 완료 시점이 이미 늦어진 만큼 관계부처와 협조해 운전자와 교통약자 모두에게 적시에 도로 교통의 정보가 제공될 수 있도록 신속 추진을 당부했었다”며 “이대로면 올해에도 정보관리에 차질이 발생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보호구역 내 교통사고 제로화를 넘어 어린이들과 교통약자들이 안전하게 도로 위를 다닐 수 있도록 관계부처는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2019년 9월 발생한 어린이보호구역 내 횡단보도 사망사고와 같은 해 5월 통학버스 사망사고를 계기로 어린이 안전에 대한 범국민적인 요구가 이어지면서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다양한 정책과 법안이 추진됐다.

이에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2024년까지 5대 분야 52개 세부과제를 추진하는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안전 강화대책’을 마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