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기초단체 평생학습도시 지정률 저조..7대 도시중 꼴찌
상태바
인천 기초단체 평생학습도시 지정률 저조..7대 도시중 꼴찌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1.03.29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개 기초단체 중 6개만 지정.. 지정률 60% 머물러
광주, 울산 100%, 부산, 대전 각각 94%, 80% 지정
김병욱 의원 “평생학습권 보장 위해 정책적 배려를”

인천 기초자치단체의 평생학습도시 지정률이 현저히 낮은 것으로 나타나 확충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3월29일 교육부 등에 따르면 인천지역 기초자치단체 10개 가운데 평생학습도시로 지정된 자치단체는 모두 6개로 전국 7대 특·광역시 중에서도 꼴찌를 차지했다. 사진은 인천 부평구 평생학습관에서 진행되는 배달학습. (사진=인천 부평구)
3월29일 교육부 등에 따르면 인천지역 기초자치단체 10개 가운데 평생학습도시로 지정된 자치단체는 모두 6개로 전국 7대 특·광역시 중에서도 꼴찌를 차지했다. 사진은 인천 부평구 평생학습관에서 진행되는 배달학습. (사진=인천 부평구)

3월29일 교육부 등에 따르면 인천지역 기초자치단체 10개 가운데 평생학습도시로 지정된 자치단체는 모두 6개다.

인천 기초자치단체의 평생학습도시 지정률은 60%로 전국 평균 76%에 비해 크게 뒤졌다.

지정 연도별로는 연수구가 2003년으로 가장 빨랐고 이어 부평구 2005년, 미추홀구 2006년 순이다.

또 2011년에는 남동구가 2014년 서구, 2017년에 계양구가 평생학습도시로 지정됐다.

2008년부터 2010년까지 3년 동안은 신규 평생학습도시 지정이 추진되지 않았다.

반면 인천 중구를 비롯해 동구, 옹진군, 강화군 등 4개 기초단체는 평생학습도시에 지정되지 않았다.

특히 인천 기초단체의 평생학습도시 지정률은 전국 7대 특·광역시 중에서도 꼴찌를 차지했다.

광주와 울산의 경우는 각각 5개 기초자치단체 모두 평생학습도시에 지정돼 100%의 지정률을 나타냈다.

이어 부산과 대전이 각각 16개 기초단체 중 15개, 5개 중 4개가 지정돼 94%와 80%의 지정률을 기록했다.

서울과 대구도 각 25개 중 19개, 8개 중 5개로 지정률이 각각 76%와 63%로 파악됐다.

경기도의 경우도 31개 기초단체 모두 평생학습도시에 지정돼 100%의 지정률을 보였다.

평생학습도시 지정에 대한 지역 편차가 커 적극적인 확충이 요구되고 있는 대목이다.

지역 편차는 평생학습도시 지정을 위해 필요한 평생학습관 조성, 전담부서 신설 또는 인력배치, 중장기 발전계획 수립 등의 여건이 어려운 기초단체들이 이행하기 어렵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에 평생학습도시 선정 과정에서 조건이 열악한 지역을 배려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김병욱(국민의힘·포항남구울릉군) 의원은 “평생학습의 활성화는 청년에게는 일자리를, 중년에게는 인생 2막을, 노년에게는 100세 시대를 준비하는데 도움을 줄 뿐만 아니라 지역 경쟁력 강화에도 많은 기여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소멸위기를 겪고 있는 지방의 활성화와 지방 주민들의 평생학습권 보장을 위해 여건이 열악한 기초자치단체에 특별한 정책적 배려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교육부는 지난 2001년부터 평생학습 특화 프로그램의 활성화를 위해 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평생학습도시 지정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부터는 장애인의 평생교육 참여율이 저조한 점을 개선하기 위해 장애인 평생학습도시 조성 사업도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