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특정업체 수의계약 몰아주기 논란
상태바
부천시, 특정업체 수의계약 몰아주기 논란
  • 강성열 기자
  • 승인 2021.03.23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 2개월간 65건, 20억 5000여 만원 상당 공사 발주.. 점유율 75%
일각 "공무원과 유착 의혹"..市 "형평성 위배..다양한 업체 발주할 것"

부천시가 지역내 교통, 도로, 주차 시설의 미끄럼방지포장재, 도막형바닥재 등 시설공사를 조달 구매 또는 수의계약을 하면서 수년간 한 특정업체에만 집중적으로 발주한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다.

부천시가 지역내 교통, 도로, 주차 시설의 미끄럼방지포장재, 도막형바닥재 등 시설공사를 조달 구매 또는 수의계약을 하면서 수년간 한 특정업체에만 집중적으로 발주한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강성열 기자)
부천시가 지역내 교통, 도로, 주차 시설의 미끄럼방지포장재, 도막형바닥재 등 시설공사를 조달 구매 또는 수의계약을 하면서 수년간 한 특정업체에만 집중적으로 발주한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강성열 기자)

3월23일 부천시에 따르면 시는 지역내 학교 앞 안전구역 도로, 자전거도로, 주차구역, 스마트시티 관련 도로 등에 미끄럼방지포장재, 도막형 바닥재 관급 공사 85%를 지역 기업인 A업체 등 5개 업체와 조달 및 수의계약을 체결해 오고 있다.

미끄럼방지포장재, 도막형 바닥재 관급 공사는 △부천시 교통사업과 △부천시 도로과 △부천시 스마트시티과 △부천시 주차사업과 등에서 발주 구매하고 있다.

그러나 부천시 계약현황을 보면 부천 지역업체 5곳 가운데 유독 A업체만 집중적으로 조달자재구매 등 공사를 몰아준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 시는 지난 2019년 1월1일부터 2021년 2월26일 현재까지 2년 2개월간 A업체에 65건, 약20억5000여 만  원 상당의 공사를 발주해 공사 점유율 75%를 보인 반면 B업체는 16건, 3억9300만원(14.38%), C업체 9건, 2억1700만원(7.96%), D업체 3건, 6300만원(2.34%), E업체 2건, 870만원(0.32%)에 불과했다.

시는 올해 1월8일부터 2월24일까지 2021년 스마트시티 챌린지 생활도로개선사업, 원미 골목특화가로조성, 원미지하 공영주차장 도막형 바닥재, 미끄럼방지포장재 설치공사 등 2억7900여 만원 상당의 공사 7건을 A업체만 몰아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각 부서에선 사업별로 물품이 적합하다고 판단하면 조달 구매 시 1억원 미만에 한해 해당업체를 지정, 선택해 시 회계과에 의뢰한 것으로 파악됐다.

일각에서는 "한 특정업체가 부천 지역내 미끄럼방지포장재, 도막형바닥재 등 공사를 독점하고 있다는 얘기는 들었는데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며 "이는 담당부서 공무원들과 업체가 유착되지 않고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시 회계과 관계자는 "나라장터에 다수공급자 계약으로 등록돼 있는 물품들은 각 부서에서 사업별로 적합하다고 판단하고, 의뢰해 승인해온 것은 사실“이라면서 ”이 같이 한 업체에만 집중되는 것은 형평성이 어긋나 앞으로는 업체별로 확인 뒤 관내업체별로 다양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겠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