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희 안산시의원 "성착취교회 관련자 엄중처벌"
상태바
김태희 안산시의원 "성착취교회 관련자 엄중처벌"
  • 김대영 기자
  • 승인 2021.01.25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사와 배우자 등 범죄 가담 친인척 10여 명 이상
피해자 종합 지원과 재발방지 대책 마련 시급
범죄 악용 공부방 실태조사, 제도 개선 방안 마련
                        김태희 의원.
                                               김태희 의원.

김태희(본오1‧2동,반월동·문화복지위원회) 안산시의원은 최근 A교회 성착취 사건과 관련 “철저한 수사와 관련자의 엄중한 처벌, 피해자 종합지원 방안, 지역사회에서의 재발방지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 사건은 지역사회에서 종교와 돌봄을 가장해 20여 년간 성 착취와 노동 착취, 신체학대와 정서학대, 사기, 강제결혼과 아동분리, 일명 음란죄와 조상죄를 통한 인간의 존엄성 파괴와 가족을 해체하는 등 목사를 사칭한 오씨와 함께 10여 명 이상의 친인척이 조직적으로 가담해 ‘아동을 돈벌이 수단으로 착취한 다단계 방식의 범죄사건’이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지난 1월14일 구속된 오씨 외 부인 및 친인척 10여 명 등 공범자 모두 철저한 수사와 엄중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 피해자들의 증언과 JTBC와 SBS 등 언론방송을 통해 드러난 사건의 실체를 보면, 구속된 오씨를 중심으로 친인척 10여 명 모두가 치밀한 조직적 범죄에 가담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안타깝게도 지난 2017년 1월 ‘교육적 방임 의심 신고’로 2017년 5월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아동학대 의심 수사 의뢰가 있었지만 2017년 8월 ‘증거 불충분’으로 수사가 종결된 적이 있었다. 결국 사건의 실체를 더 은폐하기 위해 ‘피해자들의 자발적인 행위’라는 각서쓰기와 동영상 촬영 등 정서학대를 더 강화시켰다. 당시 철저한 수사가 이루어졌었다면, 좀 더 빨리 사건의 실체가 세상에 드러나 선의의 피해자가 줄었을 것이다. 이번에는 경찰청에서 철저한 수사를 통해서 공범자 모두가 처벌받아야 하며, 수사결과도 빠른 시일 내에 발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 "피해 아동들과 이제 성인이 된 피해자들에 대한 종합지원대책 마련과  돌봄교육 공간인 공부방(개인과외교습소)이 범죄에 악용된 사례도 드러난 만큼 경찰청의 철저한 수사와 교육청의 실태파악 및 지도감독이 함께 병행돼야 한다"며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김태희 시의원은 “안산시(복지국) 업무보고에서 안산시의 구체적인 종합피해지원 방안 마련과 'A교회 피해자 대책 TF'의 실질적인 활동 여부를 점검하고, 철저한 수사와 향후 재발방지를 위한 경찰청과 교육청에 협조 필요성을 적극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