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체육 위한 AR/VR 교육 콘텐츠 제작 지원 필요” 
상태바
“스마트체육 위한 AR/VR 교육 콘텐츠 제작 지원 필요” 
  • 김인창 기자
  • 승인 2021.01.20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윤경 도의회 경기교육정책연구회장, 연구 용역 보고회 개최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의 연구단체인 경기교육정책연구회(회장 정윤경·민주당·군포1)는 1월18일 '포스트코로나 시대 대응을 위한 경기도 학교 스마트체육 활성화 방안 연구'를 주제로 진행하고 있는 정책연구용역의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정윤경 경기도의회 경기교육정책연구회장이 '스트코로나 시대 대응을 위한 경기도 학교 스마트체육 활성화 방안 연구'를 주제로 진행하고 있는 정책연구용역의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사진=경기도의회)
정윤경 경기도의회 경기교육정책연구회장이 '스트코로나 시대 대응을 위한 경기도 학교 스마트체육 활성화 방안 연구'를 주제로 진행하고 있는 정책연구용역의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사진=경기도의회)

정책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연구 진행 과정 중 실시한 스마트체육 인식 조사 분석 결과 온라인 체육수업을 위해 사용하는 수업유형 문항에서 응답자 322명 중 37.3%인 120명이 동시적 참여형(Zoom, 구글 행아웃, MS Skype, CISCO Webex 등)을 사용하고 있으며, 29.8%인 96명이 비동시적 참여형(구글 클래스룸, EBS 클래스, 네이버 밴드, MS 팀즈 등)을 사용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또한, 온라인 체육수업 실시하면서 힘들었던 점을 파악하는 문항에서는 콘텐츠 제작의 어려움을 선택한 응답자가 196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학생들의 참여도 파악 곤란을 147명이 선택했다. 세 번째 어려운 사항으로는 학생들의 저조한 학습 결과를 134명이 선택했고, 평가방식의 어려움을 94명이, 동료교사와의 협업이 39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경기교육정책연구회 정윤경 회장은 “연구 중 시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향후 스마트체육을 위한 AR/VR 기반 교육 콘텐츠 제작 지원서비스 및 온라인 콘텐츠 제작 지원서비스가 매우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학교 현장에서 스마트체육의 필요성과 확대 의지는 높았지만 교사 및 교육자간의 다양한 콘텐츠 공유와 함께 공유 목적에 따른 저작권의 문제 해결과 같은 사항은 추후 도교육청 차원에서 지원이 필요한 부분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서 정 회장은 “기존의 학교체육정책을 활성화하면서도 현장에서 스마트체육 교육을 안착할 수 있도록 정책연구결과에서 제시했듯이 스마트체육을 위한 교육과정 및 교육모형, 체육교사 역량강화 연수, 영상콘텐츠 제작을 위한 장비 구축 등 행·재정적 지원을 포함한 ‘경기도교육청 스마트체육 교육 지원 조례’ 제정을 통해 경기도 학교 스마트체육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의견을 피력했다.

한편, 본 연구는 경기교육정책연구회 주관으로 약 3개월간 진행돼 왔으며, 오늘 최종보고 결과를 반영하여 ‘경기도교육청 스마트체육 교육 지원 조례’를 추진할 예정이다.

이날 최종보고회는 경기교육정책연구회는 회장 정윤경(군포1), 임채철(성남5), 김종찬(안양2), 김은주(비례), 박덕동(광주4), 이기형(김포4), 이애형(비례) 의원이 참석하여 현직 체육교사와 도교육청 체육교육정책담당 장학관들과 함께 경기도교육청 스마트체육 활성화 방안에 대해 연구결과를 중심으로 심도깊은 논의 등이 개진되는 가운데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