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가남 선비장터 문화축제 '인기'
상태바
여주가남 선비장터 문화축제 '인기'
  • 이보택 기자
  • 승인 2018.10.18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관광객 1만명 찾아…지역경제 활성화 이끌어

여주시는 13~14일, 가남농협앞 장터에서 열린 ‘제1회 여주가남 선비장터 문화축제’가 성황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축제기간동안 여주시민 및 관광객 1만명 이상이 축제장을 찾았고, 개막식에는 이항진 여주시장, 유필선 여주시의회의장, 남신우 가남읍장 등 100여 명의 내·외빈이 참석했다.

특히 이번 행사는 가남읍축제추진위원회가 중심이 돼, 가남읍의 지역경제 활성화와 특색 있는 볼거리·먹거리·즐길거리를 제공해 전국적인 축제로 도약하고자 하는 마음으로,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 추진위원회 등 20개의 단체가 십시일반 행사비를 마련해 축제를 개최했다.
 
첫날 공연으로는 12개 읍면동 주민자치센터동아리에서 준비한 단체공연과 식전공연으로 개막전 흥을 돋우었다.
MC장용의 진행으로 개막식과 축하공연이 이어진 가운데, LED 소원풍등 날리기 등 아름다운 행사가 펼쳐졌으며, 이튿날도 주민들이 준비한 단체공연과 노래자랑으로 축제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전시행사는 생활목공예DIY, 정밀소묘, 캘리그라피, 종이접기 작품이 눈길을 끌었고 특히 신성옥 작가의 ‘닥종이인형작품’은 향수를 불러냈다.
  
체험행사는 옛 농기구 이용 추수체험, 솜사탕 만들기, EM발효액 무료배부, 예쁜 엽서 꾸미기, 벽걸이용 화분걸이, 스마트폰 사진 즉석 인화, 비즈공예, 클레이아트 만들기, 미아방지 지문등록 홍보, 심폐소생술 및 안전교육 코너가 마련되기도 했다.

먹거리는 새마을부녀회, 생활개선회, 농가(고향)주부모임, 연대리영농조합법인에서 잔치국수, 비빔밥, 파전, 여민락주 등 식사· 간식 등 맛있는 음식이 많았으며, 햅쌀, 고구마, 버섯 등 가남읍 농산물과 시니어 바리스타커피 등이 판매 됐다.

특히 시원하고 화려하게 가남읍 밤하늘에 수를 놓은 듯한 불꽃놀이가 행사의 폐막을 알렸다.

남신우 가남읍장은 개회사를 통해 “관 주도에서 벗어나 주민이 중심이 돼,‘가남 선비장터로 떠나는 장돌뱅이’란 주제로, 주민과 관광객들이 즐겁고 행복한 시간이 될 수 있도록, 읍민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정성을 다해 다채롭게 준비를 했으니, 풍성한 결실의 계절 10월에 가남 선비장터 문화축제를 통해, 주민화합과 즐거움을 만끽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함께, 가남읍 역사와 문화를 새로 만들어가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 모든 분들의 가정에 건강과 행운이 늘 가득 하시기를 기원 드린다”고 인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