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인하대이사장 영구 퇴진해야"
상태바
"조양호 인하대이사장 영구 퇴진해야"
  • 박근식 기자
  • 승인 2018.07.17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하대 교수회, 대학 경영 자율성 촉구
▲ 인하대학교.

인하대 교수회가 신임 총장 선출을 앞두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학교법인(정석인하학원) 이사장직 퇴진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 대학 교원 750명이 가입한 교수회는 17일 성명을 내고 "조 이사장은 최근 교육부 조사에서 드러난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의 인하대 부정편입학과 불법적 일감 몰아주기 등 일련의 사태를 책임지고 영구 퇴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교수회는 이어 "이번 총장 선출을 기점으로 법인의 부정 비리를 원천적으로 봉쇄하고 경영 자율성을 확보하기 위한 소유와 경영의 분리 원칙이 정착돼야 한다"고 말했다.

인하대 학교법인 정석인하학원은 이달 25일까지 제15대 총장 후보자를 공개 모집한다.

인하대는 학교 돈을 부실채권에 투자해 수십억원을 날린 사실이 교육부 조사에서 드러난 최순자 전 총장이 올해 1월 해임된 이후 반년째 총장 공백이 이어지고 있다.

교수회는 "학내 구성원들이 총장 예비후보들의 인성과 자질, 비전을 파악할 수 있는 공개적인 기회가 반드시 마련돼야 한다"며 "학교법인이 이런 요구를 무시하면 현 법인이사회에 대한 전면적 거부 및 불복종 운동에 돌입하겠다"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