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논란 속 인하대 총장 선출 진통
상태바
대한항공 논란 속 인하대 총장 선출 진통
  • 박근식 기자
  • 승인 2018.04.24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수회 "총장 선출 방식 문제"
▲ 학사구조개편에 반대하는 인하대생 퍼포먼스.

교육부의 중징계 요구로 개교 이래 첫 총장 해임 사태를 맞은 인하대가 후임 총장 선출을 놓고 진통을 겪고 있다.

24일 이 대학 교수회 등에 따르면 인하대 재단인 학교법인 정석인하학원(이사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은 애초 지난주까지 신임 총장 선출을 위한 총장후보추천위원회(이하 추천위)를 구성할 예정이었지만 교수회의 문제 제기로 잠정 중단됐다.

추천위는 조 이사장이 임명하는 위원장을 비롯해 재단 및 한진그룹대표 4명, 교수대표 4명, 동창대표 1명, 사회저명인사 1명을 합쳐 총 11명으로 구성된다.

그러나 인하대 교수회는 추천위에 교수 4명을 추천하라는 재단에 대해 지난 17일 '민주적 총장 선출'을 요구하는 공문을 보냈다.

교수회는 공문에서 "차기 총장 선출은 최순자 전 총장 선출과 그로 인한 여러 혼란·폐단은 물론 지난 10년간 우리 대학의 불안정한 리더십을 올바로 극복하는 중대한 의미가 있다"고 주장했다.

총 11명의 추천위원 가운데 재단 측 추천인사가 5명(위원장 포함)이고 사회저명인사 1명도 관례상 재단이 추천해온 탓에 한진그룹이 과반수의 추천위원으로 총장 인선을 좌지우지하는 구조라는 게 교수회의 지적이다.

교수회는 이런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 사회저명인사 1명을 재단·교수 추천위원이 공동으로 추천하자고 제안했다. 이 제안이 수용되지 않으면 민주적 총장 선출 의지가 없는 것으로 보고 추천위에서 빠지겠다고 경고했다.

1954년 '인하공과대학'으로 문을 연 인하대는 올해 1월 개교 이래 최초로 교육부의 중징계 요구에 따라 현직 총장이 해임되는 최악의 사태를 겪었다.

2015년 3월 취임한 최순자 전 총장은 부실채권에 투자해 학교재정에 수십억원의 손실을 초래한 사실이 교육부 조사에서 드러났다.
교육부는 최 전 총장이 원금 손실위험이 큰 회사채에 학교 기금을 투자하면서 기금운용위원회를 거치지 않았고, 투자위기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고 판단해 재단에 중징계를 요구했다.

최 전 총장은 재단의 해임 처분에 불복해 사립학교 교원 자격으로 소청심사를 청구했지만 지난달 말 기각됐다. 최 전 총장은 최근 인천시교육감 출마를 선언한 상태다.

인하대는 2015학년도 70억원, 2016학년도 90억원, 2017학년도 120억원의 적자를 보는 등 심각한 재정난뿐 아니라 지난 한해 동안 교수와 학생 등 학내 구성원들이 최 전 총장 퇴진운동을 벌이면서 극심한 학내 분규를 겪었다.

재단이 기존 시스템으로 임명한 총장이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해임된 데다 재정난, 정부 지원금 삭감, 대학 이미지 실추 등 엄청난 후유증에 시달리자 자연스럽게 시스템 개선 요구가 터져 나온 것이다.

인하대 교수회 관계자는 "최근 한진그룹과 관련한 불미스러운 사태로 인해 차기 총장 선출 과정과 결과도 사회적으로 주목받고 있다"며 "재단이 교수회 요구에 불응하면 성명 발표를 시작으로 민주적 총장 선출을 위한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인하대는 1954년 인천시로부터 시유지 41만여 ㎡와 국고보조 100만 달러, 하와이 교포성금 및 이승만 전 대통령이 설립·운영하던 한인 기독교학교 매각대금 15만 달러 등을 기부받아 인하공과대학으로 문을 열었다.

학교 이름 '인하'는 인천과 하와이의 첫 글자를 따서 지었다.

이후 1968년 당시 한진그룹 회장인 고 조중훈(1920-2002) 회장이 인수해 학교법인 인하학원의 이사장으로 취임한 뒤 1971년 종합대학으로 승격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