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초교 운동장 공사중 '방사선 구역' 표지물 발견
상태바
고양 초교 운동장 공사중 '방사선 구역' 표지물 발견
  • 이승철 기자
  • 승인 2014.08.07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사능 수치 정상범위"…콘크리트·흙 굴착 예정

고양시내 한 초등학교 운동장에서 땅파기 공사 중 방사선 구역임을 알리는 표지물이 발견돼 당국이 조사하고 있다.

조사결과 방사능 수치는 정상으로 나왔지만, 당국은 표지물 매립 경위를 조사하고 주변의 흙과 콘크리트 등을 파낼 예정이다.

7일 고양시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6시께 고양시내 A 초교 운동장에서 놀이시설 공사중 흙을 10cm가량 팠을 때 '방사선 구역'이라고 쓰인 노란색의 코팅된 종이가 발견됐다. 

표지물의 크기는 폭 40cm, 길이 60cm 가량이라고 시 관계자는 전했다.

공사 관계자가 이를 소방서에 신고했으며 내용을 통보받은 시는 교육지원청과 군(軍) 화학부대, 원자력연구위원회 관계자 등과 함께 현장을 찾아 조사했다. 

시 관계자는 "학교 주변 일대 방사능 수치를 확인한 결과 0.1823μ㏜(마이크로시버트), 0.2μ㏜, 0.3μ㏜ 등 모두 0.1μ㏜∼0.3μ㏜ 범위 내로 나와 정상으로 판정됐음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방학기간이라 학교에 학생들은 없었다고 전했다.

당국은 접근 금지를 알리는 안내 표시를 하고 주변 흙 등을 파낼 예정이나 아직 그 양이 얼마나 될지는 확인할 수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