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상반기 순수전기차 '볼트 EV' 국내 출시
상태바
내년 상반기 순수전기차 '볼트 EV' 국내 출시
  • 송홍일 기자
  • 승인 2016.10.27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회 주행거리 383㎞ 최장…가격은 미정
▲ 내년 상반기 국내 출시를 발표한 쉐보레 브랜드의 볼트(Bolt) EV 를 둘러보고 있는 제임스 김 한국지엠 사장 (연합뉴스 제공)

한국지엠이 차세대 순수 전기차 '쉐보레 볼트(Bolt) EV'를 내년 상반기 국내 시장에 공식 출시한다.

제임스 김 한국지엠 사장은 26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국내 최대 가전쇼 '2016 한국전자전(KES)'에서 "전기차 시장의 판도를 바꿔놓을 쉐보레 볼트 EV의 2017년 상반기 한국 시장 출시를 공식 발표해 기쁘다"면서 "볼트 EV는 쉐보레 브랜드가 추구하는 독창적인 혁신의 가치를 담은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이로써 쉐보레는 말리부 하이브리드와 최대 전기 주행거리를 자랑하는 '볼트(Volt)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주행거리 연장 전기차)에 이어 차세대 순수 전기차 볼트 EV까지 국내 자동차 업계에서 가장 다양한 전기차 기술을 선보이게 됐다.

내년에 볼트 EV가 출시되면 국내 전기차 중 1회 충전에 최장 주행거리를 자랑하는 현대차[005380] 아이오닉 일렉트릭, 전 세계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미국의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저가 보급형 전기차 '모델3'와 본격적인 경쟁이 벌어질 전망이다.

LG와의 협업을 통해 탄생한 볼트 EV는 최근 미국 환경청에서 383km(238마일)의 1회 충전 주행거리를 인증받은 장거리 주행 전기차이다. 부산에서 서울까지 한번 충전으로 주행이 가능하다. 1회 충전 주행거리가 아이오닉 일렉트릭(191km)보다는 2배 길며 모델3(346km)도 넘어선다.

미국에서 판매가격은 보조금 지원 시 3만달러(약 3천400만원) 이하이며, 국내 판매가격은 미정이다.

볼트 EV에는 스마트폰 연동 기능을 대폭 강화한 커넥티비티와 인포테인먼트가 탑재될 계획이다. 상세 정보와 제품가격은 내년 출시 시점에 맞춰 공개된다.

한국지엠 관계자는 "전기차 인프라 부족, 정부 보조금에 대한 높은 의존도 등이 여전히 문제이지만, 볼트 EV는 기존에 120~190㎞ 안팎에 머물러 있는 주행거리 제약에서 벗어나 소비자들이 전기차를 운전하면서 심리적 안정감을 느낄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쉐보레는 이날부터 28일까지 사흘간 산업통상자원부 주최로 열리는 KES에서 자동차 업계 최초로 쉐보레 파빌리온 전시 공간을 마련하고 '볼트 EV'를 포함한 친환경차를 전시했다.

한편, 한국지엠은 개막 첫날 업계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GM 모빌리티 포럼'을 개최했다.

포럼에는 제임스 김 한국지엠 사장, 로웰 패독 GM 해외사업부문 제품기획 및 프로그램 부문 부사장, 마틴 머레이 GM 전기차 개발 담당 임원이 주제 발표를 통해 급변하는 자동차 업계의 변화를 조망하고 쉐보레 전기차 개발 현황을 소개했다.

패독 부사장은 "자동차 산업에서 앞으로의 5년은 지난 50년보다 훨씬 더 많은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GM은 변화에 발맞춰 기존 사업 영역을 더욱 강화해 미래를 위한 투자의 발판을 마련하고 폭넓은 파트너십과 기술 노하우를 기반으로 퍼스널 모빌리티의 미래를 이끌 동력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GM은 향후 ▲ 커넥티비티 ▲ 자율주행 ▲ 공유경제 ▲ 친환경차 등 4대 핵심 영역에서의 기술 혁신을 통해 자동차시장의 변화를 주도하고, 소비자가 원하는 맞춤형 퍼스널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