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노인 농약자살 예방 위해 농약안전보관함 보급
상태바
경기도, 노인 농약자살 예방 위해 농약안전보관함 보급
  • 권영복 기자
  • 승인 2016.02.25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도,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한국자살예방협회와 농약안전보관함 보급사업 협약 맺어
○ 14개 시군 92개 마을에 농약안전보관함 2,862개, 수거함 87개 지원
 

경기도와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한국자살예방협회가 농촌지역 노인들의 음독자살 예방을 위해 농약안전보관함 보급 사업을 추진한다.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유석쟁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상무이사, 오강섭 한국자살예방협회장은 25일 오전 9시 도지사 집무실에서 '농촌지역 농약 안전보관함 보급사업 협약'을 맺고 농약 안전보관함 보급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농약 안전보관함은 잠금장치가 달려있는 보관함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농촌지역 노인의 경우 충동적으로 주변에 있는 농약을 먹고 자살을 시도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농약을 한 곳에 보관하고 자물쇠로 채워놓으면, 열쇠를 찾는 시간 동안이라도 다시 한 번 생각할 시간을 갖게 돼 충동적 행동을 막는 효과가 있다. 또, 농약을 피로회복제나 부침가루 등으로 잘못알고 먹는 사고도 예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3개 기관은 농약안전보관함 보급을 희망한 14개 시‧군, 92개 마을에 2,862개의 보관함을 지원하게 된다. 경기도는 사업총괄을,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 사업비 7억 원을, 한국자살예방협회가 보관함 보급을 맡게 된다.


도는 농약보관함 외에 마을별로 1개씩 폐농약용기수거함 87개를 설치해 농촌지역 토양오염도 막기로 했다.(92개 마을 중 5개 마을은 기존 폐농약용기수거함 사용)


농약안전보관함이 설치 된 가구에 대해서는 보건소 직원과 지역 자살예방센터 직원들이 직접 농가를 찾아 활용방법을 지도할 예정이다. 도는 또 마을 이장 등을 생명 지킴이로 임명해 보관함 설치 가정을 주기적으로 모니터링 할 방침이다. 이밖에도 도는 마을 주민을 대상으로 자살예방교육과 정신건강 프로그램 지원 등 다양한 자살예방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경기도가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2014년 경기도의 인구 10만 명당 노인 자살률은 61.3명으로 전체 평균 자살률인 25.7명의 2.3배나 높았다. 경기도에서는 2014년 한 해 동안 모두 742명의 노인(65세 이상)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으며 이 가운데 84(11%)명이 농약을 마셨다.


경기도는 경기도의 노인자살률을 인구 10만 명당 61.3명(2014년 기준)에서 2018년까지 50명(18%감소)으로 줄이기 위해 노력 중이다. 이를 위해 도는 자살예방 전문 인력 45명을 전 시‧군에 배치하고, 노인대상 생명사랑 모니터요원 확대, 지역자원 통합 ‧ 연계 네트워크 구축, 자살예방 프로그램 개발 및 운영 등을 추진 중이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양극화와 무한경쟁으로 사회가 각박해지고 불안해지면서 어르신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경우가 계속 늘고 있다.”면서 “오늘 협약이 농촌지역 어르신들의 충동적 음독자살을 예방하고, 도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생명을 구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