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두산, 14년 만의 KS 우승…시리즈 MVP 정수빈
상태바
프로야구- 두산, 14년 만의 KS 우승…시리즈 MVP 정수빈
  • 일간경기
  • 승인 2015.11.01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차전서 13-2 완승…시리즈 전적 4승 1패
▲ 3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5프로야구 한국시리즈 5차전 삼성라이온즈-두산베어스 경기. 2대 13으로 14년만에 한국시리즈 우승을 한 두산 선수들이 한국시리즈 우승 현수막을 든 채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두산 베어스가 삼성 라이온즈의 통합우승 5연패를 저지하고 14년 만에 한국시리즈(KS) 정상에 올랐다.

두산은 3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국시리즈(7전4승제) 5차전 홈 경기에서 삼성을 13-2로 완파했다.

이로써 대구 원정 1차전에서 8-9로 역전패한 뒤 2차전부터 내리 4연승을 거둔 두산은 시리즈 전적 4승 1패로 대망의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두산이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한 것은 전신 OB 시절(1982·1995년)을 포함해 통산 네 번째이며 2001년 이후 14년 만이다.

2001년 10월 28일 한국시리즈 우승을 확정했으니 무려 5천116일만에 다시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또한 두산은 1992년의 롯데 자이언츠, 2001년의 두산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준플레이오프부터 시작해 한국시리즈 우승을 일궜다.

두산은 올해 정규시즌 3위로 포스트시즌에 진출해 넥센 히어로즈와 준플레이오프(3승1패), NC 다이노스와 플레이오프(3승2패)를 거쳐 한국시리즈(4승 1패)까지 총 14경기를 치렀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김응용(1983년 해태)·선동열(2005년 삼성)·류중일(2001년 삼성) 감독에 이어 역대 네 번째로 사령탑(감독대행 포함) 데뷔 첫해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끈 지도자로 이름을 올렸다.

아울러 1995년 두산의 우승 멤버였던 김 감독은 한국 프로야구에서 처음으로 단일팀 선수와 감독으로서 한국시리즈 우승을 경험하게 됐다. 

반면 2011년부터 정규리그 5연패를 이룬 삼성은 한국시리즈까지 통합우승 5연패에 도전했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해외 원정 도박 혐의를 받는 주축 투수 3명을 엔트리에서 빼면서 팀 전력이 크게 약화됐다.

한국시리즈 MVP는 이날 쐐기 홈런을 터트린 두산 정수빈에게 돌아갔다. 정수빈은 이번 시리즈 중 왼손 검지를 다치고도 타율 0.571(14타수 8안타)에 1홈런 5타점을 기록했다.

정수빈은 기자단 투표에서 66표중 41표를 받아 허경민(13표), 더스틴 니퍼트(10표), 노경은(2표) 등 동료를 제치고 부상으로 3천100만원 상당의 기아자동차 K5까지 받았다.

▲ 두산 베어스가 삼성 라이온즈의 통합우승 5연패를 저지하고 14년 만에 한국시리즈(KS) 정상에 올랐다. (연합뉴스 제공)

5차전에서 끝내려는 두산은 유희관, 안방 대구까지 승부를 끌고가려는 삼성은 장원삼을 내세워 좌완 선발 맞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경기 MVP로 선정된 유희관은 6이닝을 5피안타 2실점으로 막았다.

하지만 장원삼은 두산 타자들의 초반 집중타에 그리 오래 버티지 못했다.

두산은 1회 2사 후 민병헌과 김현수의 연속 중전안타로 주자를 1,2루에 둔 뒤 양의지가 좌중간을 가르는 싹쓸이 2루타를 쳐 가볍게 2-0으로 앞서 나갔다.

3회에는 타자일순하며 대거 5득점, 일찌감치 승리와 함께 시리즈 우승까지 예감했다.

안타와 폭투, 볼넷을 엮은 2사 1,3루 기회에서 박건우의 중전 적시타가 터져 한 점을 보탰고, 오재원은 볼넷을 골라 2사 1만루로 찬스를 이어갔다.

그러자 고영민이 좌중간으로 2타점 적시타를 날려 장원삼을 마운드에서 끌어내렸다.

2사 1,3루에서 김재호는 바뀐 투수 정인욱의 초구를 때려 좌전안타로 추가점을 올렸다.

이때 3루까지 달린 고영민은 허경민 타석에서 정인욱의 폭투 때 재치있는 주루 플레이로 홈을 파고들어 7-0으로 점수를 벌렸다.

반면 벼랑 끝에 몰린 삼성은 3회까지 몸에맞는 공으로 한 차례만 출루했을 뿐 타선이 좀처럼 침묵에서 깨어나지 못했다.

4회에 가서야 선두타자 배영섭이 두 타석 연속 몸에맞는 공으로 출루한 뒤 2사 2루에서 박석민이 우익수 키를 넘기는 2루타로 팀 첫 안타를 기록하며 겨우 한 점을 뽑았다.

그러자 두산은 5회 볼넷 세 개를 얻어 1사 만루 찬스를 잡고서 허경민의 유격수 앞 땅볼 때 추가 득점하고 정수빈의 우익수 쪽 2루타로 다시 한 점을 쌓아 9-1로 달아났다.

삼성은 7회 선두타자 이승엽의 우익수 쪽 2루타, 박한이의 우전안타로 무사 1.3루 찬스를 맞았다.

그러자 두산은 유희관을 내리고 선발투수이나 불펜에서 대기하며 에이스 더스틴 니퍼트를 마운드에 올려 끝장을 내려 했다.

삼성은 이지영의 유격수 앞 땅볼로 1루 주자가 2루에서 아웃되는 사이 3주 주자 이승엽이 홈을 밟아 한 점을 따라붙었다.

이어 대타 채태인과 구자욱의 연속 안타로 1사 만루가 됐다.

하지만 배영섭이 잘맞은 타구는 2루수 오재원의 글러브에 바로 빨려 들어갔고, 나바로는 헛스윙 삼진을 당해 더는 추격하지 못했다.

두산은 삼성이 더는 싸울 힘을 내지 못하도록 7회 정수빈의 석 점 홈런으로 쐐기를 박았다.

무사 1,2루에서 김재호가 삼성 여섯 번째 투수 신용운을 상대로 유격수 앞 병살타로 물러났다. 하지만 허경민이 볼넷을 골라 2사 1,3루로 찬스를 살리자 정수빈이 우측 펜스를 넘어가는 우승 자축포를 쏘아올렸다. 
2볼-1스트라이크에서 몸쪽으로 들어온 시속 140㎞ 직구를 놓치지 않았다.

두산은 8회에도 연속 3안타로 무사 만루를 만든 뒤 오재원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더 보태고 우승 앞으로 한 발짝을 더 내디뎠다.

두산은 9회 마지막 수비 1사 1루에서 마무리 이현승을 올렸다.

이현승은 구자욱에 이어 배영섭마저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두 팔을 벌려 환호하고 동료들과 우승의 감격을 나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