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새 역사는 계속된다…29일 벨기에와 16강전
상태바
한국, 새 역사는 계속된다…29일 벨기에와 16강전
  • 일간경기
  • 승인 2015.10.27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U-17 칠레월드컵 16강 벨기에전을 앞둔 대표팀 선수들이 26일(현지시간) 티에라스발란카스 경기장에서 훈련에 앞서 각오를 다지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한국 17세 이하(U-17) 축구대표팀이 2015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에서 또 하나의 역사를 준비한다. 

최진철 감독이 이끄는 한국 U-17 대표팀은 29일 오전 8시(한국시간) 칠레 라 세레나의 라 포르타다 스타디움에서 8강행을 놓고 벨기에와 단판 승부를 벌인다. 

조별리그에서 매 경기 새로운 한국 축구의 역사를 쓴 최진철호는 벨기에와의 16강에서도 새 역사를 써내려갈 준비를 하고 있다. 

최진철호는 조별리그 1차전에서 FIFA 주관 대회 사상 처음 브라질을 꺾었고, 기니와의 2차전 승리로 단 두 경기 만에 16강행을 확정했다.

그리고 잉글랜드와의 3차전에서는 0-0으로 비기면서 2승1무를 기록하면서한국 남녀 축구를 통틀어 FIFA 주관대회 45차례 참가 사상 첫 조별리그 무실점을 달성해ㅆ다.

이를 발판 삼아 최진철호는 16강전을 앞두고 FIFA 주관 대회에서 사상 처음으로 벨기에를 물리치고 새 역사를 이어갈 준비를 하고 있다. 

벨기에 A대표팀은 11월 FIFA 랭킹 1위를 예약한 강팀으로, 월드컵은 물론 역대 전적에서 한국 A대표팀이 한 번도 이기지 못했다. 

역대 A매치에서는 4번을 싸워 1무3패의 열세이고, 특히 지난해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에서는 수적 우위 속에서도 0-1로 패한 바 있다. 

2007년 U-17 대표팀이 승리한 적이 있지만, 친선 경기였다. 

벨기에는 D조에서 아프리카 말리와 비기고(0-0무) 중남미 온두라스를 꺾은 뒤(2-1승), 에콰도르에는 패해 (0-2패) 조 3위(1승1무1패)로 올라왔다. 

U-17 월드컵 본선은 2007년 한국 대회 이후 8년 만에 두 번째로 첫 대회에서는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바 있다. 

조 3위로 16강에 진출했지만, 온두라스와는 프리킥 상황에서 2골을 넣었고, 에콰도르전에서는 골대를 강타하는 등 위협적인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리틀 태극전사'들은 조별리그의 파죽지세로 벨기에를 넘어 2009년 이후 6년 만에 8강에 진출하겠다는 각오다. 역대 세 번째 8강 진출에 도전이다.

지난 24일 잉글랜드와의 조별리그를 건너뛰며 재충전한 이승우(바르셀로나)와 브라질전 결승골을 합작한 이상헌과 장재원(현대고)이 벨기에 골문을 두드린다. 

기니전 '버저비터 골'을 만든 유주안(매탄고)과 오세훈(현대고), 박상혁(매탄고)도 출격 명령을 기다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