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환 "노동개혁, 이제부터 시작…연말까지 마무리해야"
상태바
최경환 "노동개혁, 이제부터 시작…연말까지 마무리해야"
  • 일간경기
  • 승인 2015.09.17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경환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제공)

최경환 부총리 및 기획재정부 장관은 17일 노동개혁에 대해 "이제부터가 시작"이라며 "모든 노력을 다해 연말까지 마무리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최 부총리는 이날 정부 세종청사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지난 15일 이뤄진 노사정 대타협에 대해 "노동개혁의 완결판이 아니더라도 외환위기 때 외부로부터 강요된 개혁을 한 이후 처음 자발적 대타협을 이룬 것"이라며 "그 자체도 굉장한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네덜란드가 바세나르 개혁으로, 독일이 하르츠 개혁으로 경제도약의 기틀을 마련했듯 우리도 노사정 대타협을 청년 일자리와 경제 도약을 위한 결정적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최 부총리가 걱정하는 것은 지난 16일 정부가 발의한 노동개혁 5개 법안의 입법 과정에서 불거질 수 있는 여야의 이견이다. 

최 부총리는 "취업 규칙 등 행정지침을 만드는 과정에서도 구체적 내용을 둘러싸고 노사정간 이해관계가 엇갈릴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기재부 간부들에게 "노사정 대타협 정신에 입각해 공공기관 임금피크제 도입을 연말까지 반드시 완료해달라"고 당부했다.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의 한국 신용등급 상향 조정에 대해서는 "우리의 경제 운용에 대한 긍정적 평가와 함께 구조개혁 추진, 특히 노사정 대타협과 최근 남북합의에 따른 한반도 긴장 완화에 기인한 바가 크다"고 분석했다. 

최 부총리는 "추석 연휴가 내수 회복의 결정적 전환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면서 추석 전 2주간 유통업체들이 세일을 확대하는 '한가위 스페셜 위크'와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를 내실있게 운영해 달라고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