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남북합의 잘지키면 평화통일 협력의 길로"
상태바
朴대통령 "남북합의 잘지키면 평화통일 협력의 길로"
  • 일간경기
  • 승인 2015.09.01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무회의 주재…"남북 이산가족 교류 통로 활짝 열어가야"
▲ 박근혜 대통령이 1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박근혜 대통령은 1일 '8.25 남북합의' 후속조치와 관련, "어렵게 이뤄낸 이번 합의를 잘 지켜 나간다면 분단 70년간 계속된 긴장의 악순환을 끊고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위한 협력의 길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지난주에 국가안보와 국민안위가 위기에 처한 상황에서 남북 고위 당국자간 오랜 마라톤 협상 끝에 합의가 이뤄졌다"고 평가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의 이러한 언급은 남북 고위급 접촉에서 합의한 6개항을 북한이 잘 준수해 나간다면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와 통일대박론 등을 통해 제시한 남북 교류·협력의 길로 나아갈 수 있다는 메시지를 북한에 던진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북한의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지난달 28일 남북 고위급 접촉 합의에 대해 "화를 복으로 전환시킨 이번 합의를 소중히 여기고 풍성한 결실로 가꿔가야 한다"고 언급한 바 있어 '북한의 합의 준수'를 전제조건으로 남북관계를 개선시켜 나가자는 화답을 내놓았다는 해석이 제기된다. 

박 대통령이 8.25 남북합의 향후 조치에 대해 공개석상에서 직접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박 대통령은 남북고위급 접촉이 타결된 지난 25일 민경욱 대변인을 통해 "남북간 신뢰로 모든 문제를 풀어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이와 함께 박 대통령은 "무엇보다 이산가족 상봉이 차질없이 추진돼 고령의 이산가족들의 한이 풀어줄 수 있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이번에 이산가족 만남을 시작으로 남과 북의 이산가족들이 교류할 수 있는 통로를 활짝 열어가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남북 적십자간 실무 접촉을 통해 10월께로 예상되는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잘 매듭짓고, 남북간 신뢰구축 및 인도주의적 사안에 대한 협력 차원에서 이산가족 상봉의 정례화를 이뤄나가자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어 박 대통령은 "이번에 북한과의 합의를 이끌어낸 힘은 우리 국민들께서 신뢰와 믿음으로 지켜봐 주셨기 때문에 가능했다"며 "앞으로 합의이행 과정에서도 변함없는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이번 남북간 합의로 한반도 긴장완화의 계기가 마련된 만큼 이제 경제활성화와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개혁작업에 힘을 쏟아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