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내일부터 현장중심 비상대비 교육 재개
상태바
경기도, 내일부터 현장중심 비상대비 교육 재개
  • 조영욱 기자
  • 승인 2015.08.30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초까지 17회에 걸쳐 공무원 2,450명 대상으로 추진

경기도는 31일부터 메르스 사태, 을지연습, 북한 포격도발 등으로 인해 일시 중단됐던 ‘현장중심 비상대비 교육’을 재개한다. 
‘현장중심 비상대비 교육’은 분단 현실을 느낄 수 있는 DMZ 현장에서 토의 및 체험위주의 프로그램을 통해 비상사태 발생 시 공무원들의 대응능력 향상은 물론 안보·통일에 대한 공감대를 확산시키고자 지난 6월 2일부터 실시해왔다.

도는 이후 메르스 확산, 을지연습, 북한군의 연천지역 포격도발 등 안보상황을 고려해 교육을 일시 중지했으나, 최근 남북고위급 회담이 열려 남북합의서가 도출되고 군 최고경계태세가 하향 조정됨에 따라 교육을 재개하기로 결정했다.

교육은 10월 1일까지 비상대비 업무 담당 공무원 2,450명을 대상으로 총 17회가 추진되고, 1회당 120~180명이 참여해 1박 2일에 걸쳐 프로그램이 실시된다. 1일차에는 비상대비 실무, 안보 특강, 비상대비 훈련 등에 대한 분임토의를 통해 발전방안을 모색하고, 2일차에는 제3땅굴, 도라 전망대 등 최전방지역 안보현장에서 체험위주 교육을 진행한다.

재개 후 첫 교육은 파주시 민통선 내 위치한 캠프그리브스 DMZ 체험관에서 용인시 비상대비 업무 담당자 12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캠프그리브스는 과거 50년간 미2사단 506보병대대가 주둔했던 반환공여지로, 지난 2013년부터 경기도의 안보체험시설로 전환된 바 있다. 

이상구 경기도 비상기획담당관은 “최근 연천지역에 대한 북의 포격도발로 시작되어 전 국민의 눈과 귀를 집중시켰던 판문점 인근에서 교육이  실시되는 만큼 교육에 임하는 공무원들의 자세도 남다르다.”며, “이번 교육을 통해 공직자들은 어떠한 비상 상황에서도 침착하고 신속한 대응을 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는 파주시 등 북부지역 3개 시‧군이 휴전선에 직접 접하고 있고, 31개 시‧군 전체가 북한군의 장사정포 사정권내에 있는 등 북한의 도발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받는 지역이다. 도는 현장 중심의 비상대비 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방침이며, 안보‧통일 공감대를 확산시킬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발굴·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